> 스포츠 > 축구

[EPL] 토트넘, 뉴캐슬 상대로 개막전 승리... 손흥민·기성용 맞대결 불발

손흥민은 후반35분 '결승골' 터트린 델리 알리와 교체 출장

  • 기사입력 : 2018년08월11일 22:25
  • 최종수정 : 2018년08월11일 22: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기성용과 손흥민의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 선발 맞대결이 불발됐다.

토트넘은 11일(한국시간) 뉴캐슬 세인트제임스 파크서 열린 2018~2019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개막전서 뉴캐슬을 상대로 2대1로 승리, 승점3점을 쌓았다.

골을 터트린 델리 알리가 해리 케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에릭 다이어에게 경례 세리머리를 펼쳤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델리 알리와 교체 투입되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오른쪽)과 베니테스 뉴캐슬 감독의 대조적인 표정을 지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린 기성용은 출장하지 않았다.
손흥민은 후반35분 왼쪽 측면 공격수로 출장했다. 하지만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과 함께 ‘점수를 지키는 수비’에 치중, 눈의 띄는 활약을 보이지는 못했다. 손흥민은10분간 출장, 프리미어리그 통산 100번째 출전 기록을 세웠다.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의 와일드카드(24세 이상)로 뽑힌 손흥민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위해 인도네시아로 향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이날 자카르타로 출국했다. 기성용은 팀 적응 등으로 출전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에게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이 양날의 칼이었다. 토트넘은 러시아 월드컵 우승팀 프랑스의 수문장이었던 요리스와 덴마크의 에릭센 등 16강에 진출한 팀에서 무려 9명의 선수가 뛰었다. 어린 선수들이 국제무대를 뛰어 성장했다는 점에서는 좋았지만 피로감 등의 모습 등이 보였다.

최전방공격수 해리 케인은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주장을 맡아 6골을 기록, 골든부츠의 주인공이 됐으나 이날 골은 기록하지는 못했다. 그러나 지난 시즌 10위팀인 뉴캐슬을 상대로 경기를 치르기에는 무난했다. 잉글랜드 대표팀 멤버였던 델리 알리가 결승골을 작성했다.

이날 토트넘은 혼전상황에서 전반8분만에 선제골을 만들었다. 수비수 베르통언의 골은
판독결과 골라인에서 9mm 들어간 골이었다. 하지만 뉴캐슬은 전반11분 리치의 자로 잰듯한 패스를 넘겨 받아 호셀루가 골대 왼쪽에서 머리를 갖다대 골로 연결시켰다.

전반18분 토트넘은 경기를 뒤집었다. 오리어가 골대 앞에 대기하고 있던 델리 알리에게 정확하게 볼을 배달했다. 델리 알리는 침착하게 상대의 골망을 갈랐다.

후반 초반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으로 실점을 면한 토트넘은 후반23분 모우라 대신 뎀벨라를 투입, 수비를 강화했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후반35분 델리 알리 대신 손흥민을 그라운드에 뛰게 했다. 분데스리가 마인츠에서 활약하다 뉴캐슬로 이적한 무토 요시노리도 1분뒤 투입됐다. 뉴캐슬에 ㅡ규체투입된 론돈은 후반40분 슛을 차냈으나 크로스바를 맞아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뉴캐슬은 2차례나 골대를 맞는 불운을 맞았다.

5년째 토트넘을 맡은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개막전 승리로 기분 좋은 새 시즌을 시작하게 됐다.

반면 시즌을 앞두고 기성용을 포함, 5명을 영입한 베니테스 감독은 얼굴을 붉혔다. 베니테스는 기성용과 함게 일본 골잡이 무토 요시노리(1000만파운드), 수비수 파비앙 샤르, 첼시 미드필더 케네디를 1년 임대로 데려왔다. 이와함께 이날 골대를 맡은 두브라브카를 다시 영입했지만 승리를 얻지는 못했다. 토트넘 요리스 골키퍼는 후반전 1대1 상황 등에서 선방을 하는 등 슈퍼세이브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