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뉴비즈

'3억 유커의 여행 파트너', 중국 온라인 여행시장 쾌속성장

씨트립 규모화 경제 바탕으로 국내 시장 평정
글로벌 고객 대상으로 여행 서비스 개시

  • 기사입력 : 2018년07월23일 16:14
  • 최종수정 : 2018년07월23일 1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인터넷에 기반한 중국 온라인 여행 사업이 매년 두 자릿수에 달하는 '폭풍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온라인 여행 플랫폼(OTA) 선두업체인 씨트립(Ctrip)은 국내 시장을 평정한 후 해외시장 공략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중국 시장조사기관 아이미디어 리서치(艾媒咨詢)는 올해  중국의 온라인 여행 플랫폼 이용자 규모가 전년비 9.8% 증가한 3억 57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그 중 지난해 1억 3000만명을 달했던 해외로 떠나는 유커의 규모는 오는 2020년까지 2억명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또다른 시장조사기관인 첸잔산업연구원(前瞻產業研究院)에 따르면, 온라인 여행 플랫폼 시장 규모는 지난 2012년부터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이며 올해에는 1조 1971억 위안에 달할 전망이다. 업계 1위인 씨트립의 월 활성이용자수(MAU)는 5월 기준 6855만명으로, 압도적인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이어 취날(去哪儿) 및 퉁청뤼유(同程旅游)이 각각 4719만명,2221만명을 기록했다.

씨트립과 취날 등 선두 플랫폼 업체는 항공,호텔,입장권 등 분야에서 ‘규모화의 경제’를 바탕으로 업계를 주도하고 있다. 대형 플랫폼들은 방대한 항공권 및 숙박 자원을 바탕으로 중소업체들을 압도하면서, 유커들의 ‘맞춤형 니즈’를 충족시켰다는 평가다.

그 중 씨트립은 온라인 플랫폼의 핵심 매출원인 항공권 분야에서 37.5%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취날(去哪兒)과 페이주(飛豬)여행이 각각 20.8%, 16.1%의 점유율로 그 뒤를 쫓고 있다. 온라인 플랫폼의 또다른 핵심축인 숙박 분야 역시 씨트립이 절반에 가까운 점유율인 46.4%를 차지하며 다른 업체를 압도했다.

특히 씨트립은 공격적인 인수·합병(M&A)과 투자 확대로 외형을 키워나갔다. 2015년 당시 중국 2위 OTA 업체였던 취날(去哪兒)과 4위였던 이룽(藝龍)을 차례대로 인수하며 시장을 장악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씨트립의 공격적인 투자가 중국 인터넷 업계를 대표하는 공룡업체인 바이두(百度) 알리바바(阿里巴巴) 텅쉰(騰訊)이 모두 온라인 여행업을 강화하는 데 따른 선제적인 대응으로 분석했다.

중국 여행플랫폼업계 ‘1인자’ 씨트립은 사실상 국내 시장을 평정하고 해외 시장으로도 눈을 돌리고 있다.

씨트립의 량젠장(梁建章) 회장은 “여행 시장 자체가 글로벌화의 산물이다”며 “국내 시장에 머물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가 없다. 결국 여행산업은 일부 소수 대형업체가 시장을 독식하는 구도가 형성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씨트립은 이제 유커들을 해외에 내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해외에서 직접 아웃바운드(현지국가의 해외 여행) 관광 사업을 운영하겠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씨트립은 글로벌 플랫폼 브랜드 ‘Trip.com’ 인수해 한국,일본과 같은 아시아 시장은 물론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씨트립은 향후 5년내 해외 매출을 기존의 2%에서 20%로 확대할 계획이다.

‘트립닷컴(Trip.com)’은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으로, 지난 2017년 11월 씨트립에 전격 인수된 후 다시 재런칭됐다. 이 여행 플랫폼은 8개언어로 서비스를 제공하며 씨트립의 비중화권 시장 공략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앞서 씨트립은 지난 2016년 유럽 최대 여행검색엔진 ‘스카이스캐너(Skyscanner)’를 인수했다. 씨트립은 이용자의 3분의 2가 유럽 고객인 온라인 플랫폼을 확보함으로써 여행 서비스를 유럽으로 확대 할 수 있게 됐다. 또 미국에서는 현지 여행사 3개사를 인수하는 한편 씨트립의 지분 10%를 미국 온라인 여행업체 프라이스라인 (Priceline)에 매각해 서비스 제휴를 강화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