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국립현대미술관, 오늘 과천관서 '소장품특별전' 개최

고희동, 김환기, 박래현, 박서보, 이중섭 등 근대 거장 중심 특별전
한국 근대미술사 흐름 조망

  • 기사입력 : 2018년07월12일 08:50
  • 최종수정 : 2018년07월12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르토메우 마리)은 '소장품특별전: 근대를 수높은 그림'전을 11일부터 내년 5월12일까지 과천관 제 5, 6전시실에서 개최한다.

황철의 근대기 사진자료, 3권 중 일부(140점), 흑백사진, 연도미상 [사진=국립현대미술관]

'근대를 수놓은 그림'전은 국립현대미술관의 주요 소장품을 통해 1900년부터 1960년대까지 이어진 한국 근대미술사의 흐름을 조망하는 전시다. 고희동, 권진규, 김환기, 박래현, 박서보, 이인성, 이중섭 등 미술 교과서에서 만나는 근대 거장의 작품을 선보인다. 유화, 한국화, 사진, 조각, 공예 등 110여 명의 작가가 남긴 한국 근대미술작품 150여 점을 볼 수 있다. 

전시는 시기별 주요 특징에 따라 제1부 '근대미술의 발아(1900~1920년대)', 제2부 '새로운 표현의 모색(1930~1940년대)', 제3부 '의식의 표출(1950~1960년대)'로 구성된다.

'근대미술의 발아'에서는 외국에서 새로운 미술양식이 유입되고 미술가들이 예술 의지를 펼치기 위해 작품 활동을 시작하면서 한국미술이 새로운 전환기를 맞이했던 시기를 조명함으로써 변화된 전통 회화 양식, 사진의 도입과 그 영향, 한국 근대미술 초기유화의 전개 등을 살펴볼 수 있다.

김환기, 산월,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1960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새로운 표현의 모색'에서는 본격적으로 미술을 공부한 미술가들이 누드, 정물, 풍경 등의 다양한 주제를 인상주의, 야수주의, 표현주의, 추상주의 등 여러 표현법으로 그려 내고자 했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1930년대 한국표현주의 미술을 대표하는 구본웅의 누드작품 '여인', 인상주의적 경향을 보여주는 이인성의 '계산동 성당' 등이 소개된다.

'의식의 표출'에서는 한국전쟁의 상처를 회복하고 예술로 희망을 전파하고자 했던 노력을 들여다볼 수 있다. 또한 대한민국미술전람회를 통해 추구했던 아카데믹한 사실주의 경향, 추상미술의 전개, 해외로 나간 미술가들의 작품 등 작가들의 의식이 표출되는 다양한 모습들을 살펴본다.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 김환기가 파리에서 귀국해 그린 '산월', 한국전쟁 당시 박래현이 남편 김기창과 군산에서 피난생활 중 그린 '노점'(1956) 등이 소개된다.

구본웅, 여인, 캔버스에 유채, 47x35cm, 1930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이 전시는 '내가 사랑한 미술관:근대의 걸작'전('18.5.3~10.14)), '제국의 황혼, 근대의 여명:근대 전환기 궁중회화'전('18.11.15~'19.2.6)과 같이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한국근대미술을 주제로 개최하는 전시들을 유기적으로 연계하는 가교의 역할을 하고자 한다.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수로간장은 "이번 전시는 관람객들이 한국 근대미술을 보다 쉽게 이해하며 그 흐름을 발견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역사의 현장을 이끈 선구자이자 목격자로서 시대의 변화상을 담고자 했던 미술가들의 작품을 통해 역사의 상흔과 근대의 삶을 체험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