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한민족·다문화

러시아 간 정동영 "공동은행·화폐, 동북아 경제공동체 이뤄질 것"

정동영, 러시아서 토론회 참석...TSR 타고 바이칼호 이동
우윤근 대사 "자원부국 러시아, 비중 있게 관계 넓혀야"

  • 기사입력 : 2018년07월06일 18:33
  • 최종수정 : 2018년07월06일 18: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채윤 기자 =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은 6일 러시아 현지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체제와 동아시아 경제환경의 변화' 국제토론회에 참석했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달(6월 18일) 국회에서 개최된 '한반도 냉전해체-무엇을 어떻게 준비할것인가?' 토론회 후속으로 러시아 극동연방대학과 사단법인 '대륙으로 가는 길'이 공동주최했다. '대륙으로 가는 길'의 상임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는 정 의원은 러시아 현지 토론회 개최를 주도해왔다.

'한반도 평화체제와 동아시아 경제환경의 변화' 토론회. <사진 = 정동영 의원실>

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안중근 의사는 동양평화론을 주창했다. 동북아에 있는 이웃나라들이 서로 공동은행을 만들고, 공동화폐를 사용하고, 공동 군대를 만들고, 이웃나라의 언어를 서로 배워서 평화 공동체를 만들자는 원대한 구상이었다"며 "언젠가 동북아 지역에서 안중근 의사가 꿈꿔왔듯 공동의 은행과 공동의 화폐를 만들고 평화유지군을 만들어 평화공동체와 경제공동체를 이룰 날이 있으리라 믿는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백두산을 중심으로 이제 북한의 비핵화 과업과 함께 동북아의 평화공동체, 경제공동체 비전을 논의하는 이 자리가 굉장히 값지다"고 소회를 밝혔다. 

토론회는 한반도 평화체제에 대한 주변국의 시각과 동북삼성, 압록-두만강 지역의 경제개발 전략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한반도 전문가인 김강일 연변대학 교수와 최재덕 원광대학 교수가 발제자로 참석하고,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와 루킨(A.Lukin) 러시아 극동연방대학 국제관계학부 교수 등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러시아 측에서는 한반도 전문가 20여명과 극동연방대학 (대)학원생 등이 참석하고, 한국 측에서는 연해주 거주 재외국민 50여명 등이 참석했다.

<사진 = 정동영 평화당 의원 페이스북>

앞서 전날에는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이석배 블라디보스톡 총영사, 김강일 연변대 교수, 최재덕 원광대 교수 등이 모여 예비모임을 가졌다.

우 대사는 "러시아는 무한한 자원 부국으로 우리나라가 앞으로 남북의 냉전 해체기를 맞아 비중 있게 관계해야 할 국가"라며 문재인 정부 들어 교역량도 늘고, 무비자 입국의 편리성이 더해져 한국 관광객도 큰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강일 교수는 "남북의 통일이 중국에게도 동북아 역학관계상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 의원은 6년째 시베리아 탐사기행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기행에는 35명의 탐사단이 함께 참여했다. 정 의원은 토론회를 마친 후 TSR(시베리아 횡단열차)을 타고 바이칼호로 이동했다.

cha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