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문 대통령 "주한미군 평택 시대 축하…'위대한 동맹' 발전 기대"

주한미군사령부 신청사 개청식 축전…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대독
"평택 기지 이전으로 주한미군 주둔여건 더욱 안정적으로 보장될 것"

  • 기사입력 : 2018년06월29일 11:22
  • 최종수정 : 2018년06월29일 1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미군사령부의 평택 이전을 맞아 "한미동맹이 '군사적 동맹'과 '포괄적 동맹'을 뛰어넘어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9일 이상철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대독한 '주한미군사령부 신청사 개청식 축전'을 통해 "주한미군사령부의 평택 시대 개막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Fight Tonight(언제라도 싸울 수 있는 대비태세)' 정신으로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빈센트 브룩스 연합사령관에게 깊은 신뢰와 찬사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청사 개관식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몸살감기로 인해 휴식을 취하게 되면서 불참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주한미군사령부의 새로운 보금자리가 된 '평택 기지'는 한국과 미국이 힘을 모아 세계 최고 수준의 해외 미군기지로 건설한 곳이다. 평택 기지 이전으로 주한미군의 주둔여건이 더욱 안정적으로 보장될 것이라 믿는다"며 "이전에 애써준 모든 관계관 여러분, 수고 많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1957년에 창설된 주한미군사령부는 한미동맹의 초석인 동시에 한미동맹의 미래다"며 "한미동맹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기반이자, 대한민국의 민주화와 경제성장의 기틀이 돼 줬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향한 발걸음도 한미동맹이 강력한 억제와 대응태세로 뒷받침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오늘도 굳건한 한미동맹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을 주한미군 장병과 사랑하는 가족을 멀리 떠나보낸 가족 여러분의 희생과 헌신에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깊은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주한미군사령부 장병들에게 무한한 신뢰를 보내며, 흔들림 없는 연합방위태세 유지에 기여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