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일반

남북, 8월 아시안게임 농구·카누·조정서 단일팀 구성... 총 6개 세부종목

평창동계 올림픽 이후 2번째 단일팀 구성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17:17
  • 최종수정 : 2018년06월28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남북이 8월에 열리는 아시안게임서 농구·카누·조정서 단일팀 구성에 합의했다.

남북 체육 관계자는 28일 자카르타에서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아시안게임조직위 관계자를 포함한 4자 회의를 열고 농구, 카누 드래곤보트, 조정 등 3개 종목에서 남북단일팀을 결성하기로 합의했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관계자와 만난 전충렬 체육회 사무총장(왼쪽)과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 [사진 = OCA]

납북은 아시안 게임서 총 6개 세부 종목 출전에 뜻을 같이했다. 여자 농구, 남녀 드래곤보트, 조정 남자 무타포어, 조정 남자 에이트, 조정 여자 경량급 더블스컬이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측은 “두개의 코리아가 서로 이해하고 평화로운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스포츠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아시안 게임 등서 남북이 더욱 더 협력해 진정 의미있고 역사적인 순간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 18일 남북체육고위회담에서 아시안게임 개·폐회식 공동입장과 단일기 등 세부 사항에 합의했다. 국제대회에서 남북단일팀이 결성된 건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