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강경화 "日, 군함도 한국인 강제노역 역사 알려야'

유네스코 "군함도, 한국인 강제노역 등 역사 알릴 것 촉구"
외교부 "강제징용 희생자 기리는 일본 조치 지속 촉구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17:10
  • 최종수정 : 2018년06월28일 1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28일 오드레 아줄레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 사무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일본이 군함도 한국인 강제노역의 역사를 제대로 알리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점을 제기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에 "유네스코 산하에 있는 이코모스라고 하는 전문가위원회에서 군함도 문제를 다루고 있다"면서 "강 장관도 여러 상호 관심사에 대해 유네스코 사무총장과 의견을 나눴다"고 설명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형석 기자 leehs@

3년 전인 2015년, 군함도를 비롯한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23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될 당시 일본은 한국인 등 강제노역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정보센터를 설치하는 등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했지만 이를 잘 지키지 않아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더욱이 일본은 2017년, 군함도 등의 정보센터를 해당 유산이 있는 나가사키 현이 아닌 도쿄에, 그것도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형식이 아닌 싱크탱크(학문 분야 전문가들을 조직적으로 결집해 연구 개발을 하는 집단) 형태로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우리 정부가 공식 항의하기도 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27일(현지시간) 바레인 마나마에서 열린 회의에서 '군함도' 등 일본 근대 산업시설에 대해 한국인 등의 강제 노역을 포함한 '전체 역사'를 알릴 것을 일본에 다시 촉구한 바 있다.

노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정부는 일본의 이행현황을 주시하면서 일본 측이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신속하고 조속히 취할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 대변인은 미국의 이란 제재 복원으로 우리 기업의 피해가 예상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력 아래 관련 대책을 검토해 왔으며, 앞으로도 미국과 관련 조치가 우리 기업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