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뮤지컬

[컬처톡] 익숙함에서 오는 특별함…제12회 딤프 공식초청작 '피아노포르테'

지난해 제11회 DIMF 창작뮤지컬상을 수상했던 작품
한 손 탈북 피아니스트와 어린 천재 피아니스트가 만나 위로 선사

  • 기사입력 : 2018년06월23일 21:30
  • 최종수정 : 2018년06월25일 10: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구=뉴스핌] 황수정 기자 = 결국 행복이다. 우리는 행복하기 위해 수많은 선택을 하고 행동하고 때로는 후회한다. 하지만 똑같은 잘못을 저지르지 않기 위해 반성하고 변화한다. 변화하기 때문에 희망이 있고, 그게 바로 인생이지 않을까.

제12회 DIMF 공식초청작 '피아노포르테' [사진=딤프 사무국]

뮤지컬 '피아노포르테'(연출 조인숙)는 두 명의 피아니스트의 만남과 우정을 통해 희망을 이야기한다. 지난해 제11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이하 'DIMF')에서 창작뮤지컬상을 수상했던 작품으로 올해 제12회 DIMF 공식 초청작으로 다시 한번 무대에 올랐다.

공연은 한 손을 잃은 탈북 피아니스트 송명학(임진웅)과 두 번의 파양으로 상처가 가득한 피아니스트 하도현(김현진)의 만남으로 시작한다. 하도현은 손에 이상을 느끼지만 또다시 파양 당할까 엄마(임진아)에게 숨기고 있었고, 이를 바로 눈치챈 송명학은 그를 보며 과거 함께 피아노를 쳤던 리혁수(김철진)를 떠올린다.

제12회 DIMF 공식초청작 '피아노포르테' [사진=딤프 사무국]

작품은 그리스 신화에서 음악 실력을 과신한 '타미라스(Thamyras)'가 뮤즈들에 의해 눈과 음악 실력을 빼앗긴 데서 모티브를 얻었다. 송명학은 질투하던 리혁수를 당국에 고발했다는 죄책감에 살다 손을 잃고 나서야 진실된 감정을 깨닫는다. 그는 하도현에게 피아노 레슨 대신 이상한 질문을 하며 흔든다. 이는 결국 자신의 전철을 밟지 않게 하려는 의도다.

두 사람은 각각의 상처를 숨기고 날 선 태도를 보이지만, 조금씩 서로에게 솔직해지며 오히려 동질감을 느낀다. 피아노를 치는 이유, '열한 번째 손가락'이 무엇인지 찾아가는 과정은 서로의 아픔을 보듬는 동시에 성장하게 만든다. 이러한 변화를 지켜보는 관객들은 자신의 '열한 번째 손가락'은 무엇인지, 자신에게 솔직한 삶을 살고 있는지 돌아보게 된다.

제12회 DIMF 공식초청작 '피아노포르테' [사진=딤프 사무국]

사실 스토리 전개는 예상을 벗어나지 않고 주고자 하는 메시지 또한 신선하지 않다. 그러나 익숙해서 그동안 잊고 있었던 소중한 무언가를 다시금 깨닫게 만드는 특별한 힘이 있다. 현실에 치여 행복이나 미래, 희망에 대해 잊고 있었던 사실을 말이다.

무엇보다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은 작품에서 빼놓을 수 없는 매력 포인트다. 라이브로 연주되는 피아노는 생생한 감동을 그대로 전한다. 또 배우 김현진이 무대 위에서 피아노 실력을 선보이며 열연을 펼쳐 시선을 사로잡는다.

제12회 DIMF 공식초청작 '피아노포르테' [사진=딤프 사무국]

원래 피아노의 이름은 '피아노포르테(Pianoforte)'였다. 여린 음(piano)과 강한 음(forte)을 자유자재로 낼 수 있는 악기란 뜻이다. "피아노에게 선택당하지 않고 이제는 내가 피아노를 선택하겠다"는 하도현처럼, 행복하기 위해서는 스스로가 삶의 주체가 되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제12회 DIMF 공식초청작 '피아노포르테'는 오는 24일까지 대구 중구 문화예술전용극장CT에서 공연된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