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라이프

인도 셀럽 커플 “한국 매력에 푹 빠졌어요”

한국관광공사, 인도시장 현지 셀럽 마케팅 강화
인디아TV와 서울·제주 등 관광지 촬영해 인도에 방영

  • 기사입력 : 2018년06월12일 09:12
  • 최종수정 : 2018년06월12일 0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공사)는 13억 인구 거대 잠재시장인 인도 시장 개척을 위해 현지 유명 연예인 커플을 초청, TV특집프로그램을 제작한다.

로한 메헤라, 칸치 싱이 한식을 맛보고 있다.[사진=한국관광공사]



현지 공중파 방송 인디아 TV(India TV)와 함께 8~14일까지 한국을 방문하는 ‘로한 메헤라(Rohan Mehra)’와 ‘칸치 싱(Kanchi Singh)’는 인도 인기 TV드라마(‘What is this relationship called?’)에 연인역을 맡은 후 실제 커플이 된 신예스타다. 방문 기간 중 경복궁, 명동 등 서울과 성산일출봉 등 제주의 관광명소를 방문하고 카약과 요트 등 다양한 레저체험도 할 예정이다.

한국에서의 촬영분은 약 1개월 내에 현지 공중파를 통해 방영될 계획이다. 인도 셀럽 커플은 촬영 기간 중 본인이 운영하는 각 팔로워 100만명 이상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한국 관광을 실시간 홍보하고 있다.

로한 메헤라, 칸치 싱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사진=로한 메헤라, 칸치 싱 인스타그램 캡쳐]

권종술 한국관광공사 뉴델리지사장은 “인도는 스타 연예인들의 행동과 말, 거취에 따라 현지인들의 반응이 민감하다”며 “자국문화에 대한 자부심이 매우 강하여 한류를 통한 접근 보다는 역으로 발리우드 영화나 뮤직비디오 촬영 등을 한국으로 유치해 홍보하는 방식이 제격”이라고 설명했다.

공사는 인도시장에서의 셀럽 마케팅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오는 7월에는 인도의 온라인 여행사인 이지고원(Ezeego1)과 서울관광재단, 경기관광공사, 제주관광공사 등과 함께 ‘미스인디아(Miss India)’ 우승자와 준우승자를 초청할 예정이다. 공사는 이들의 다양한 방한 체험활동을 영상과 사진으로 담아 방한 상품 개발 및 판촉에 활용한다.

김성훈 한국관광공사 아시아중동팀장은 “인도는 13억의 인구와 급속한 경제 성장으로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갖고 있지만 인도인들에게 관광목적지로서의 한국은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며 “현지 유명인을 활용한 셀럽 마케팅과 동시에 현지 대학 한국어학과 학생 및 친한 인사 등을 통해 인도 내 한국관광에 대한 인지도를 대폭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