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라이프

모기 없는 해수욕장·드론 해상 인명구조대…동해안 해수욕장의 변신 '기대해'

7월6일 동해안 해수욕장93곳 개장

  • 기사입력 : 2018년06월09일 17:38
  • 최종수정 : 2018년06월09일 18: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동해안 해수욕장이 오는 7월 6일 피서객을 맞는다.

강릉, 동해, 속초, 삼척, 고성, 양양 등 6개 시군의 해수욕장 93곳이 7월 6일부터 8월 19일까지 45일간 운영된다. 동해안 시군은 지역의 특성을 살린 해수욕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해수욕장의 입수 시간은 오전 9시∼오후 6시까지로 제한된다. 입수시간 동안에는 해변에 안전요원이 배치된다.

올해는 각 해수욕장 별로 변경사항이나 편의 시설의 확충이 있어 미리 확인해야 한다. 

강릉시는 올해부터 해수욕장에서 담배를 피우다 적발되면 과태료 10만원을 내야하는 조례가 발표됨에 따라 해수욕장별로 흡연구역을 설치한다. 물놀이 사고 시 신속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경포해수욕장에 드론 해상 인명구조대를 운영한다. 강원도환동해본부는 경포해수욕장뿐 아니라 동해안 시군별로 1곳씩 드론 해상 인명구조대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양양 죽도·하조대 해수욕장은 서퍼 비치로 운영하며 삼척은 피서객이 쉬어갈 수 있도록 데크나 비치 베드를 조성한 힐링 해수욕장을 선보인다. 고성은 모기가 싫어하는 식물을 심어 모기를 퇴치하는 '모기 없는 해수욕장'으로 조성된다.

속초 해수욕장 [속초=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또 각 해수욕장 별로 다채로운 페스티벌도 마련했다. 경포해수욕장은 7월 30일∼8월 5일까지 '경포 썸머 페스티벌', 동해시는 환경 캠페인을 접목한 뮤직 페스티벌 '그린 플러그드 동해 2018'을 7월 21∼22일에 개최한다. 속초시는 8월 16∼19일에 제13회 전국해양스포츠 제전을, 양양 낙산해수욕장은 7월 28∼30일 낙산 비치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이 외에도 고성과 양양 해수욕장들은 오징어 맨손 잡기, 조개잡이 축제, 어부체험 행사, 가리비 축제 등 다양한 체험행사를 마련한다.

환동해본부 관계자는 "동해안 6개시군의 해수욕장의 방문객을 2500만 명 유치해 지역경제를 활성화를 위해 애쓰겠다“며 "지난해보다 동해안으로 오는 교통 여건이 많이 좋아져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길 바란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