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여행.레저

[홍콩의 숨은 매력②] 화려한 '나이트라이프'를 선도하는 색다른 바(Bar)

런던·일본·미국 등에서 영향 받은 '스피크이지바' 유행

  • 기사입력 : 2018년06월07일 18:53
  • 최종수정 : 2018년06월07일 1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최근 홍콩의 밤거리를 주도하고 있는 것은 미국 금주법 시대 유행했던 비밀 술집을 모티브로 만든 '스피크이지(speakeasy) 바'다.

홍콩의 바는 서울에 비해 규모가 크고 화려한 곳이 많으며 백 바(Back bar)에 진열된 술의 구색도 압도적이다. 스피크이지바는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되지 않고 아는 사람만 찾아갈 수 있는 은밀한 가게를 통칭하는 말로 간판이 없고 출입구가 숨겨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홍콩의 칵테일은 일본풍의 섬세함이 녹아들어 한국의 칵테일 문화와 조금 다르다. 런던의 영향까지 받아 창의적이며 바텐더의 개성이 강하게 드러나는 편이다. 바 분위기는 훨씬 개방적이라 란콰이펑 주변 유명 바는 주말이면 자리가 없을 정도로 손님이 넘쳐나고 세계 각국의 언어들이 사방에서 들려온다.

오존 바 [사진=홍콩관광청]

◆ 오존바(Ozone)에서 바라본 홍콩야경

'오존바'는 리츠칼튼 호텔 118층에 위치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위치에 자리 잡은 바다. 메리어트 계열 최상위 호텔에 걸맞은 화려한 인테리어에 음료와 푸드 메뉴 역시 모자란 부분을 찾기 어렵다. 오존바의 칵테일은 미국과 유럽에서 유래한 칵테일의 기본기를 충실히 따르면서도 화려함의 절정을 보여준다. 홍콩의 정체성을 담으면서도 상상력을 자극하는 재미있는 칵테일이 많으니 도전해 보기를 권한다.

‘더 리츠칼튼 시그니처’로 내세우는 칵테일은 HK 스카이라인이다. 23년산 자카파 럼을 베이스로 압생트, 임페리얼 우롱 시럽, 핑크 그레이프프루트, 라임을 더하고 돔페리뇽 폼과 초콜릿 스톤을 얹는다. 유리관에 연기를 가득 채우고 매케한 훈연향을 더해 제공된다. 야외 데크 공간은 홍콩 하버의 야경을 180도 파노라마로 조망할 수 있다. 예약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 항상 붐빈다.

오존 바에서 내려본 풍광 [사진=홍콩관광청]

◆ 레드 슈가(Red sugar)

레드 슈가는 샹그릴라가 최근 선보인 브랜드 케리 호텔 7층 루프탑에 있는 바&라운지다. 건물의 돌출된 부분에 위치해 있어 입체적인 풍경을 즐길 수 있다. 오크통에서 숙성한 칵테일과 모던 클래식 칵테일이 자랑으로 크래프트 비어, 훌륭한 와인 리스트도 갖췄다. 호텔에 있는 라운지답게 럭셔리한 분위기는 기본이다. 클래식과 모던함이 공존하는 세련된 인테리어도 감각적이다. 다양한 바 푸드도 준비돼 있어 저녁 식사와 간단한 술을 겸할 수 있다. 오후 6시가 넘으면 11살 미만 어린이는 출입을 제한한다.

미세스 파운드 바 [사진=홍콩관광청]

◆ 미세스 파운드(Mrs. Pound)

미세스 파운드는 셩완에서 유명한 스피크이지 바다. 도장 가게 안에 숨은 바의 스토리는 아름답고 매력적인 외모로 사람들에게 추앙받던 미세스 파운드는 자유연애를 즐기다가 친절한 미터스 밍을 만나 사랑에 빠졌고 자취를 감췄다. 미스터 핑은 그가 가장 좋아하던 도장가게를 미세스 파운드에게 비밀의 공간으로 마련해 주었는데 공간은 고스란히 보존됐고 지금은 그녀의 이름을 딴 바로 거듭난 것이다.

바 카운터를 지나 화장실 방향에 위치한 안쪽 자리가 좋다. 녹청색 벨벳 의자 위로 영롱하게 빛나는 네온사인이 아늑하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공간은 1950년대 미국의 정취를 재현한 미스터 밍스 네그로미(mr. ming’S negromi) 등의 시그니처 칵테일 외에 목테일(mocktail, 무알코올 칵테일)과 스무디, 와인, 맥주, 다양한 안주 등을 함께 판매한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