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방한 외국인 관광객 "한국 다시 찾고 싶어요"

가장 많이 찾는 방문지는 '명동'
방한 기간·재방문율·식도락 여행 늘어나

  • 기사입력 : 2018년05월30일 14:45
  • 최종수정 : 2018년05월30일 1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방한 외국인 관광객 시장이 재방문율, 타인추천 및 재방문 의향 등이 상승하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2017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9개국 1만3841명을 대상으로 국제공항, 항구에서 실시된 면접 조사 결과, ‘2회 이상 한국을 방문했다’는 응답비율이 전체 방한객의 절반 이상(53.3%)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6년 재방문율(38.6%) 보다 14.7%p 상승한 것이다.

외래객은 주로 ‘여가·위락·개별휴가’(51.9%)를 목적으로 개별여행(82.8%)형태로 방한해 평균 7.0일간 한국에 머물렀다. 주요 방문지역(중복응답)은 서울(78.8%), 경기(15.6%), 부산(15.1%)으로 나타났다. 지방방문 비율은 2017년 49.3%로 2016년(48.3%) 대비 증가했으며 재방문율 증가가 외래객의 지방 분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결과로 분석된다. 외래객은 `명동`을 가장 많이 방문한 방문지(61.9%) 및 한국 여행 중 가장 좋았던 관광지(39.6%)로 꼽았다.

방한 기간 중 주요 활동으로 쇼핑과 식도락 관광이 가장 많이 언급되었으나, 2016년 대비 쇼핑 응답 비중은 감소(75.7%→72.5%)하고, 식도락 관광(51.0%→58.2%) 비중은 증가했다. 이러한 패턴은 ‘한국방문 선택 시 주요 고려요인’과 ‘방한 중 가장 좋았던 활동’ 항목 결과에서도 동일했다.

중국발 금한령에 따른 중국 단체 관광객 감소는 조사 결과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016년에 전체 단체 여행객의 75.1%를 차지하였던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2017년에 19.6%에 그치면서 단체여행 형태 비율은 2016년 25.0%에서 2017년 11.6%로 급감했다. 중국인의 방문 비중이 두드러졌던 ‘제주’ 방문율은 2016년 대비 절반가량 감소(20.2%→10.8%)했으며 중국 단체여행객의 80% 가량이 이용했던 ‘시내 면세점’ 방문율(40.7%→24.0%)과 주요 쇼핑 품목인 ‘향수·화장품’ 구매 비율(64.3%→56.7%)역시 줄어들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방한 외래관광객의 1인 평균 지출경비는 상대적으로 지출 규모가 컸던 중국인의 비중 감소와 지출 경비가 상대적으로 적은 일본인의 비중 증가로 전년 대비 143.7달러 감소한 1481.6달러로 나타났다. 전체 체재기간의 경우, 체재기간이 비교적 짧은 중국 단체여행객의 비중 감소와 10.5일로 상대적으로 긴 베트남인의 방한 증가로 2016년 6.4일에서 7.0일로 소폭 증가했다.

지난해 외래관광객의 전반적 방한 만족도는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94.8%), 10개의 세부 만족 요인 중 ‘언어소통’(68.1%→66.2%)을 제외한 대다수의 항목들이 전년대비 증가하거나 동일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3년 내 관광 목적 재방문 의향(84.1%→85.7%)과 타인추천 의향(88.9%→90.0%)은 2016년 대비 증가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실태조사의 대표성을 높이기 위해 대구 및 청주국제공항이 조사 장소로 새롭게 추가했다. 조사국가도 동남아 3국(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이 추가하면서 표본수가 2016년 1만2003명(16개국)에서 1만3841명(19개국)으로 확대돼 정확성을 더했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외래관광객 실태조사결과를 통해 재방문율, 재방문 및 타인 추천의향 증가 등 한국 관광의 질적 성장 추세와 함께 쇼핑 위주에서 미식 관광으로의 방한 트렌드 변화를 확인 할 수 있었다“며 ”조사 결과를 토대로 시장 다변화와 외래 관광객의 만족도 제고를 위한 마케팅, 홍보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공사는 조사 결과 활용도 제고를 위하여 기존 연간 1회 공표에서 2018년부터 연간 1회(확정치) 및 분기별 결과보고서(잠정치) 제출로 공표시기를 변경하며 올해 1분기 결과는 금년 6월 중에 발표 예정이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