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

'2018 밀라노 한국주간', 오늘 개최…남북관계포럼·태권도·한식체험 등

공공외교 포럼 주제는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역학관계'

  • 기사입력 : 2018년05월28일 09:41
  • 최종수정 : 2018년05월28일 09: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이탈리아에서 한국의 정치와 관광, 문화예술을 아우르는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주이탈리아한국대사관(대사 최종현)과 주밀라노총영사관(총영사 유혜란)은 한국문화원(원장 이수명)과 함께 28일부터 6월1일까지 5일간 이탈리아의 경제·문화 중심지인 밀라노에서 한국의 정치, 관광, 태권도, 문화예술 전반을 소개하는 '2018 밀라노 한국주간'을 개최한다.

28일 공공외교포럼 및 개막 리셉션을 시작으로 ▲29일 태권도 행사 '세계태권도연맹 시번단 공연' ▲30일 문화행사 '사물놀이, 전통춤, 한복패션쇼'와 '오리지널 드로잉 쇼' ▲31일 서예 전시회 '서예, 붓의 춤, 먹의 울림'과 관광행사 '한국관광의 밤', 문화 행사 '오리지널 드로잉쇼' ▲6월1일 '한국 영화의 밤-택시운전사'가 이어지며 한국 화장·한복·공예 체험 및 한식 시식 등 문화체험 행사가 펼쳐진다.

'2018 밀라노 한국주간' 홍보 포스터 [사진=주이탈리아 한국문화원]

공공외교포럼은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역학관계'를 주제로 ISPI 국제정치연구소와 공동으로 진행한다. 북한전문가인 아산정책연구원 고명현 연구위원과 이탈리아 남북관계전문가 다수가 참여해 한반도 주변 상황에 변화에 대한 이해와 미래 전망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있을 예정이다.

29일 오후 6시30분부터 진행되는 태권도 행사에선 롬마르디아태권도협회 소속 회원들의 시범에 이어 세계태권도연맹(회장 조정원) 태권도 시범단 공연이 펼쳐진다. 이 시범단은 30일 남북태권도시범단 교황청 합동공연에 한국을 대표해 참여한다.

30일 12시 밀라노 명품 거리 몬테나폴레오네 비스트로에서는 밀라노에서 활동 중인 김영호 셰프와 함께 주요 언론인·오피니언 리더·바이어 등을 초청해 녹차면 비빔국수, 떡갈비로 감싼 새송이 버섯 등 한식 쿠킹쇼가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도움으로 열린다.

이날 오후 3시부터 8시까지 야외극장 주변에서 영국에서 활동중인 화장 전문가 마리아 제시카 고메즈가 직접 방문객의 화장을 무료로 교정해주는 K-Beauty 체험 행사가 진행된다. 한복 입기와 공예품 만들기 체험행사와 한국관광과 문화를 소개하는 동영상 상영과 홍보물 배포도 현장에서 이뤄진다.

'2018 밀라노 한국주간'이 시작되는 28일 오후 7시에는 최종현 이탈리아 대사가 밀라노시와 롬바르디아주 지역 주요 인사 및 외교단, 친한 인사, 교민 등을 초청해 개막을 축하하는 리셉션을 개최한다.

최종현 대사는 "올해 한국주간은 급변하는 한반도의 정치상황을 정확히 이해하고 한국의 고유한 문화예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밀라노 시민들이 많이 찾아와서 한국을 더 많이 느끼고 상호교류와 협력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