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대우조선해양, 1Q 영업익 2986억원...전년比 33.7%↑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통해 이익낼 것"

  • 기사입력 : 2018년05월15일 18:27
  • 최종수정 : 2018년05월15일 18: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33.7% 증가한 2986억원의 영업이익 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2조2561억원, 영업이익 2986억원, 당기순이익 2263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영업익은 33.7% 늘었으나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7.4%, 3.1% 감소했다.

<자료=대우조선해양>

전분기와 비교했을 땐 영업이익과 당기순손익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매출액은 9.5% 줄었다.

또한 지난해 말 대비 차입금이 2749억원이 감소하는 등 전체 부채가 6865억원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부채비율도 283%에서 234%로 개선됐다.

이번 실적 개선에 대해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5년 이후 대규모 구조조정을 통한 인건비 등 원가를 절감하고, 효율적으로 생산체계를 구축하는 등 자구계획을 철저히 이행해 오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드릴십 매각으로 인한 수익 등이 반영돼 실적이 더욱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강재가격 등 원가상승요인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만큼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활동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이익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