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한국에서 출발하는 유일한 크루즈 '속초'에서 출항식

최문순 강원도지사·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 등 참석

  • 기사입력 : 2018년05월11일 14:05
  • 최종수정 : 2018년05월11일 14: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속초=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한국에서 출발하는 유일한 크루즈가 11일 강원도 속초에서 출발하는 것을 기념해 출항식을 열었다.

롯데관광개발(대표이사 사장 백현)은 이날 강원도 속초항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 등 참석한 가운데 코스타 세레나호 전세선 출항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코스타 크루즈 관계자들에게는 기념패와 감사패, 꽃다발 증정식이 진행됐다.

국내 관광객 3000여 명을 태우고 속초항을 출발한 코스타 세레나호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일본 무로란과 하코다테를 6박7일간의 일정으로 보내고 부산항으로 입항한다.

[속초=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속초항에서 승객들이 코스타 세레나호에 오르고 있다. 2018.05.11 youz@newspim.com

코스타 세레나호는 11만t(톤)의 초대형 크루즈로 인천~일본 오키나와~이시가~타이완~부산항의 일정으로 지난 4일에 출발한 1차 전세선에 이어 부산~속초~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일본 무로란~하코다테~부산항의 일정으로 11일 출발하는 2차 전세선으로 총 2회에 걸쳐 약 6000명의 승객이 탑승했다.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는 출항식에서 “우리나라의 승객을 많이 태우고 떠나는 롯데관광 전세 크루즈인 만큼 1항차에 이어 2항차에서도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지중해 크루즈, 유럽 리버크루즈, 중국 장강삼협 등 다양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롯데관광은 올해로 9년 연속 전세선 크루즈를 운영해왔으며 한국 크루즈 시장과 지역 경제 발전에 이바지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 8월 아시아 최초로 제주국제크루즈포럼 아시아 크루즈 어워드에서 ‘아시아 최고 크루즈 여행사’ 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오는 9월에는 추석 황금연휴에 맞춰 롯데관광 전세선 크루즈를 추가로 운영한다. 10만t의 코스타 포츄나호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일본 사카이미나토, 가나자와 등을 기항하는 6박 7일 일정으로 운항될 예정이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