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라이프

'취항 10주년' 오늘부터 헬싱키로 가는 핀에어에서 맛보는 특별한 한식 기내식

핀에어 인천~헬싱키 취한 10주년 독립 한국지사로 발돋움

  • 기사입력 : 2018년05월09일 13:45
  • 최종수정 : 2018년05월09일 13: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한국 현지화와 북유럽 감성 더해 큰 성장을 이룬 핀란드 국적기인 핀에어(한국지사장 김동환)의 서울~헬싱키 취항 10주년을 맞아 새로운 한식 기내식을 선보이는 등 앞으로의 더 큰 포부를 밝혔다.

[사진=핀에어 제공]

아시아와 유럽을 가장 빨리 잇는 유럽 대표 항공사 핀에어가 9일 취항 1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어 지난 10년간 성장 스토리와 중장기 성장 목표를 발표했다. 핀에어는 올 해 중순 총판 대리점안에 소속된 한국지사에서 독립 예정으로  추후 독립 한국지사로서 더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08 6 2일 서울에 처음 취항한 핀에어는 주 4회 운항하며 한국인 승무원 12명으로 시작했으며 현재는 7회로 한국인 승무원은 32명 늘어났다. 또한, 10년간 매출은 4.5, 좌석 가용률은 2.2배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핀에어는 지난해 남성렬 셰프와 파트너십을 맺고 9일 인천에서 출발하는 인천~헬싱키 항공편 비즈니스 탑승객에게 남성렬 셰프가 개발한 기내식을 제공한다. 새로운 기내식은 한식과 북유럽 감성을 더한 메뉴로 에피타이저는 한우를 곁들인 겨자소스 편채, 메인 메뉴는 농어 전에 제철 나물 장아찌와 부추 페스토를 곁들여 먹는 요리다. 

[사진=핀에어 제공]

김동환 핀에어 한국지사장은지난 10년간의 꾸준한 관심 덕분에 핀에어가 놀라운 성장을 할 수 있었다앞으로 부산~헬싱키 취항과 인천~헬싱키 증편을 목표로 지속 가능한 한국형 맞춤 서비스를 개발하고 적용하려고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