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미국행 항공기에서 맛보는 미슐랭 2스타 셰프의 한식 요리

델타항공, 오는 6월1일부터 권우중 셰프의 한식 기내식 선봬

  • 기사입력 : 2018년04월27일 09:15
  • 최종수정 : 2018년04월27일 0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델타항공이 오는 6월 1일부터 2년 연속 미슐랭 2스타에 선정된 권우중 셰프의 한식 메뉴를 미국행 항공편의 기내식으로 선보인다. 인천발 모든 델타 항공편의 델타 원 비즈니스클래스, 델타 프리미엄 셀렉트, 일반석인 메인 캐빈에서 더덕, 꼬시래기, 오이소박이 반찬과 가지냉국이 곁들여진 삼계탕과 녹두찰밥 등을 맛볼 수 있게 됐다.

델타항공에서 새롭게 선보일 한식 기내식 [사진=델타항공]

미국 시애틀, 애틀랜타, 디트로이트에서 출발하는 인천행 항공편에서는 애틀랜타 스톤 보울 하우스와 디트로이트 비빔밥 식당 등 현지 유명 한식당의 대표 메뉴가 제공될 예정이다.

최근 몇 년 간 델타항공은 한국 고객의 경험 향상과 기내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위해 막대한 규모의 투자를 지속해 왔다. 투자 세부 내역으로는 무료 문자 서비스, 기내 무료 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 스파클링 와인 제공, 업그레이드된 담요와 기내 스낵 그리고 거의 모든 항공편에 무선 인터넷 제공 등이 있다.

델타 원 비즈니스클래스에서는 셰프가 개발한 신규 기내식 메뉴를 선보이는 동시에 투미 여행편의 용품, 이태리 명품 알레시 식기, 웨스틴 헤븐리 침구 및 소음차단 리슨 헤드폰 등을 제공하여 여행경험을 극대화하고 있다.

미슐랭 2스타 권우중 셰프 [사진=델타항공]

리사 바우어 델타항공 기내 서비스 부사장은 "델타항공은 최근 고객 만족도에서 꾸준한 증가를 보이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투자를 지속하여 더욱 많은 아시아 고객 유치에 힘쓰고 있다"며 "아태지역 네트워크 확대, 대한항공을 비롯한 주요 아시아 항공사와의 협력 강화, 차세대 항공기 에어버스 A350 운항, 델타 원 스위트 비즈니스 클래스 및 델타 프리미엄 셀렉트 신규 객실 도입, 일반석 여행편의 용품 업그레이드, 맛은 물론 현지의 풍미까지 살리는 기내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델타항공은 현재 미국의 세 주요 도시인 시애틀, 디트로이트, 애틀랜타로 향하는 직항노선을 운항 중이며 태평양 노선에서 대한항공과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3월 델타항공은 대한항공과 세계적 수준의 조인트벤처 출범을 발표했다. 델타항공과 대한항공은 모두 스카이팀 창설멤버로 20여년 간 긴밀하게 협력해왔으며 지난 2016년부터는 공동운항을 확대하여 고객 편익 증진에 힘쓰고 있다. 두 항공사는 모두 최근 개장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위치하고 있어 한층 더 편리한 환승이 가능하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