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미술전시

어엿한 ‘예술’로 편입된 ‘아트토이’, 한 자리서 만난다

'아트토이컬쳐 2018' 내달 2일부터 6일까지 코엑스

  • 기사입력 : 2018년04월26일 20:48
  • 최종수정 : 2018년04월26일 2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란 편집위원 = 투명한 플라스틱 속에 귀여운 강아지의 동맥과 정맥, 뼈들이 송두리째 보인다. 해부학교실에서 봄직한 생명체의 유골을 풍선강아지와 재치있게 연결한 시도가 흥미롭다. 이 아트토이는 미국의 유명 피규어 아티스트 제이슨 프리니(Jason Freeny)의 작품이다.

제이슨 프리니의 ‘아나토미 벌룬 독’[사진=아트토이컬쳐]

제이슨 프리니는 미국을 대표하는 현대미술가 제프 쿤스의 시그니처 조각인 ‘BALLOON DOG’을 살짝 비틀어, ‘아나토미 벌룬 독’을 만들었다. 제프 쿤스가 육중한 스테인리스스틸에 고광택 크롬도장을 해 완성한 풍선강아지, 풍선꽃 조각은 크기가 어마어마하고 가격 또한 어마어마해(점당 수백억원을 호가한다) 유명 미술관에 가서야 볼 수 있다. 하지만 프리니의 아트토이는 피규어 매니아라면 누구든 만져보고, 만들어볼 수 있다. 귀여운 장난감이지만 이쯤 되면 사람들을 사로잡는 아트라 할 수 있다.

이제 어엿한 ‘예술’의 한 장르로 편입된 아트토이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가나아트센터와 아트벤처스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아트토이 전시회인 '아트토이컬쳐 2018'가 5월 2일부터 6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린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 전시에는 2018년도 메인 포스터를 제작한 프랑스의 실력있는 아티스트 장 줄리앙을 비롯해 베어브릭, 레고, 헬로키티 등 유명캐릭터를 해부학적으로 비틀어 아트토이로 구현한 제이슨 프리니 등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 150팀(200여 명)이 참가해 다양한 아트토이를 선보인다.

한국을 대표하는 아트토이 작가 쿨레인의 ‘트리고날’ [사진=아트토이컬쳐]

올해 아트토이컬쳐에서는 제이슨 프리니를 현장에서 만날 수 있다. 이번에 그는 국내의 인기 캐릭터인 카카오프렌즈의 라이언을 재해석한 아트토이를 출품한다. 일본의 유명 일러스트레이터인 브릿지 쉽 하우스(BRIDGE SHIP HOUSE), 홍콩의 유명한 캐릭터 브랜드 플러피 하우스(Fluffy house), 어글리 돌로 유명한 미국 작가 데이비드 호바스(David Horvath)도 참여한다.

국내 1세대 아트토이 작가로 글로벌 무대에서도 이름을 날리는 쿨레인(Coolrain)은 엔씨소프트와 협업한 신작을 최초로 공개한다. 인기 크리에이티브 그룹인 스티키 몬스터 랩(Sticky Monster Lab)은 편의점 컨셉의 애니메이션 캐릭터 5종을 대중에게 처음 선보일 예정이다.

이 밖에 은하철도999 마츠모토레이지 80주년 기념 특별전 ‘갤럭시 오디세이’, 월레스와 그로밋을 만날 수 있는 ‘아트만 애니메이션’,  세계 최초의 탑승형 거대로봇 캐릭터 ‘마징가’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는 영화 ‘마징가Z: 인피니티’ 등 다양한 영화 및 전시 콘텐츠를 접할 수 있다.

행사기간 중 라이브 페인팅, 세미나, 어린이 대상 무료체험 이벤트, 작가 사인회 등 다양한 이벤트가 곁들여진다. 행사일정은 페이스북 참조.

art2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