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인천·여수가 한국 크루즈 관광 활성화 대표도시

한국관광공사, 오늘 인천·여수에서 크루즈 관광객 환영행사 개최

  • 기사입력 : 2018년04월24일 15:38
  • 최종수정 : 2018년04월24일 15: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크루즈 관광객 환대 분위기 조성과 기항지 관광 활성화를 위해 24일 인천과 여수에서 지자체, 항만공사 등과 함께 크루즈 관광객 입항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인천항에 정박한 ‘오베이션 오브 더 시즈(Ovation of the Seas)'호 <사진=한국관광공사>

이날 인천으로 입항하는 ‘오베이션 오브 더 시즈(Ovation of the Seas)'호는 16만7000t(톤) 급으로 올해 인천항에 입항하는 최대 규모의 크루즈선이다. 승객과 승무원을 포함해 4800여 명이 탑승했다. 지난 14일 싱가포르를 출발하여 베트남과 홍콩을 거쳐 인천에 정박한 후 마지막 도착지인 중국 천진을 향해 떠난다.

인천항만공사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인천항 환영행사에는 한식체험, 부채만들기, 전통의상체험 등 각종 한국문화 체험 프로그램 뿐 아니라, 기마대 행진, 퓨전 전통음악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가 제공된다. 탑승객들은 그룹별로 인천과 서울 일원을 관광할 예정이다.

탑승객들이 배에서 내려 초롱이, 색동이 인형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또 이날 여수로 입항하는 ‘수퍼스타 아쿠아리우스(Superstar Aquarius)'호는 약 1300여 명의 대만 관광객을 태우고, 지난 22일 대만 기륭항을 출발해 여수에 정박한 후 일본 나가사키를 거쳐 다시 대만으로 돌아간다. 공사는 전라남도, 여수시와 공동으로 환영행사와 함께 대만에서도 인기 있는 한국의 넌버벌(비언어극) ‘점프(JUMP)’ 선상 공연을 준비했다. 관광객들은 오동도, 향일암 등 여수의 주요 관광지를 방문하고 '빅오쇼(Big-O)'도 체험한다.

정진수 한국관광공사 테마상품팀장은 “문체부와 해수부, 관광공사와 업계 등이 중국 금한령 이후 대만, 홍콩, 싱가포르 등 크루즈 시장 다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여수항 크루즈선 입항이 작년 2회에서 올해 4회로 증가하는 등 크루즈 유치 확대를 통한 지방관광 활성화를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