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여행.레저

‘다채로운 요리의 향연’ 홍콩 미식여행은 어떨까

  • 기사입력 : 2018년04월18일 15:39
  • 최종수정 : 2018년04월18일 15: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홍콩은 중국 요리를 기반으로 영국 식민지 시대를 거치면서 다채로운 요리가 발달한 대표적인 식도락 여행지이다.

중국요리는 크게 베이징, 상하이, 쓰촨, 광둥의 네 가지 요리로 구분하는데 홍콩 요리는 중국에서도 최고의 미식으로 꼽히는 광둥 요리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홍콩은 약 150년간 영국의 식민지시대를 거쳤고 제2차 세계대전 후에는 중국 본토 사람들이 밀물처럼 들어왔다. 이는 동서양의 맛이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음식 문화의 배경을 이루게 된다.

홍콩 식문화가 한층 더 화려해진 건 1960년대에 이르러서다. 경기가 급격히 성장하면서 온갖 서양 식재료가 모였고, 이는 재료본연의 맛과 모습을 살리는 광둥 요리와 조화를 이루며 독특한 퓨전 식문화로 이어졌다. 여기에 중국 본토 출신을 비롯해 다양한 문화권의 셰프들이 유입되면서 홍콩은 명실상부한 미각 도시로 자리 잡았다.

홍콩인들은 아침부터 빵과 국수 한 그릇, 죽, 달걀이나 소시지 등이 포함된 조식 세트 메뉴를 푸짐하게 즐긴다. 포장해 온 아침밥을 회사 사무실에서 먹는 풍경도 자연스러운 일상이다. 이처럼 외식이 생활화된 식문화 덕분에 합리적인 가격의 로컬 음식점부터 ‛미슐랭 가이드’에 오른 고급레스토랑까지 넓은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맛집들로 가득하다.

1만2000개가 넘는 레스토랑과 골목의 작은 노점까지 합치면 4만 개에 달하는 음식점이 작은 도시 안에서 부대끼며 공존하고 있다. 지친 일상에 청량감을 더해줄 도시의 야경과 고층 빌딩 숲 사이로 맛 기행을 떠나보자

◆ 딤섬

<사진=홍콩관광청>

입보다 눈으로 먼저 먹게되는 얌차(飲茶 Yum Cha)라는 돼지 강아지 모양의 깜찍한 딤섬은 아이들에게 열렬한 환영을 받는다. 화학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아 가족여행자 들이 즐겨 찾는다. 세련되고 모던한 매장에는 천장에 커 다란 새장을 장식해 애완용 새와 함께 식사를 즐겼던 옛 날 홍콩을 연상 시킨다. 크림으로 속을 채운 커스터드 번이 인기메뉴다.

가성비갑인 케이터킹 딤섬(豪隍點心 Caterking Dim Sum)은 동네 딤섬집의 허름한 분위기와 달리 매 장안이 깔끔하고 모던하다. 한국어 메뉴가 있어 주문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슈 마이, 하가우, 고이초우가우, 샤오롱바우 등 딤섬도 맛이 좋고 이곳만의 창작 딤섬도 꼭 먹어볼만 하다. 송로 버섯 어묵 망고 가지 치즈 등 다양한 재료가 접목된 딤섬을 꼭 주문할 것.

◆ 면요리

<사진=홍콩관광청>

완차이에서 60년을 넘게 이어온 유명 완탕면 식당인 윙와 (永華麵家 Wing Wah)는 대나무 봉을 이용한 전통방식으로 정성스럽게 면을 뽑는다. 돼지고기와 새우가 들어간 탱글한 완탕, 꼬들꼬들 탄성을 자랑하는 가는 면발과 상어 뼈를 고아 낸 육수의 궁합이 일품이다. 작고 오목한 그릇에 나오는 완탕면(Shrimp Wonton Noodle)은 물론 돼지고기를 넣은 칠리소스 비빔면(Hot Chilli Saucewith Sliced Pork Noodle)도 맛있다. 새콤달콤한 무와 고추 피클이 무료로 제공 돼 느끼할 수 있는 뒷맛을 개운하게 해 준다. 각종 허브차와 전통 디저트도 훌륭하다.

호흥키 (何洪記 Ho Hung Kee)
1940년대 문을 연 뒤 '미슐랭 가이드'에서 1스타를 획득 홍콩의 전통 있는 맛집에 당당히 이름을 올린 호흥키(何洪記 Ho Hung Kee)는 코즈웨이 베이 하이산 플레이스에 자리하고 있다. 기본 국수인 완탕면(House Specially Wonton Noodles in Soup)이 대표 메뉴며 짭조름한 쇠고기 볶음면(Stirfried Rice Noodles with Beef)도 빼 놓을 수 없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