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여행.레저

캐세이패시픽항공 수하물 태그 직접 부착 가능... 수속 시간 짧아져

  • 기사입력 : 2018년04월18일 10:30
  • 최종수정 : 2018년04월18일 10: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캐세이패시픽항공이 지난 13일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승객이 스스로 수하물 태그를 뽑아 부착하는 셀프 서비스 백 태그(self-service baggage tag)를 시작했다. 총 6대의 키오스크에서 직접 수하물 태그를 출력해 가방에 부착할 수 있다.

<사진=캐세이패시픽항공>

인천공항 제 1터미널 3층 출국장 K 카운터에 위치한 6대의 캐세이패시픽 키오스크에서는 셀프 체크인과 수하물 태그 출력이 모두 가능하다. 일반석 및 프리미엄 일반석 승객은 키오스크에서 탑승권과 수하물 태그를 출력하고, 태그를 수하물 가방에 부착해 카운터에서 직원에게 맡기면 된다. 태그의 뒷면인 영수증은 분리해 보관해야 한다.

단, 키오스크를 활용한 셀프 체크인과 수하물 태그 출력은 출발 24시간 전부터 가능하며 50분 전까지 완료해야 한다.

캐세이패시픽 한국 지사장 제임스 콘린(James Conlin)은 “현재 캐세이패시픽은 홍콩국제공항을 비롯해 런던, 파리, LA, 싱가포르, 도쿄, 타이베이, 브리즈번 등의 세계 여러 공항에서 셀프 서비스 백 태그를 제공 중으로 인천공항에도 서비스를 실시함으로써 한국인 승객들을 위한 다양한 편의 제공에 더욱 힘쓰겠다"며 "모바일 앱 및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체크인, 무인 기기인 키오스크 체크인 서비스를 제공하며 셀프 체크인부터 셀프 서비스 백 태그까지 승객들은 점점 진화하는 셀프 시스템을 통해 시간을 절약하고, 편리하고 여유 있게 여행 준비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