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여행.레저

압도적인 대자연 미서부 ‘4대 캐니언’ 으로 가즈아~

  • 기사입력 : 2018년04월11일 08:26
  • 최종수정 : 2018년04월11일 08: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압도적인 자연 ‘4대 캐니언’ 과 다이나믹한 대도시 ‘라스베이거스’가 지난해 패키지 예약률 2위에 오르는 등 신규 인기 여행지로 부상하고 있다.

그랜드 캐니언<사진=하나투어 제공>

하나투어(대표이사 김진국)의 2017년 해외여행 패키지성 상품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미서부’는 미주 지역으로 떠난 여행객들이 ‘하와이’ 다음으로 많이 선택한 지역이다.

특히, 해외여행이 점차 활발해진 60대의 경우, 미주를 선택한 여행객 중 3명 중 1명이 ‘미서부’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서부’는, 죽기 전에 꼭 가야 할 관광지 1위인 ‘그랜드 캐니언’과 붉은 첨탑의 이색풍경을 나타내는 ‘브라이스 캐니언’, 신들의 정원이라 불리는 ‘자이언 캐니언’ 등 ‘3대 캐니언’을 메인으로, 10여 년 간 한국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앤텔롭 캐니언<사진=하나투어 제공>

하나투어 김재욱 팀장은 “’미서부’상품은, 하나투어가 2013년부터 실시한 자체 고객만족도 조사(HCSI: Hanatour Customer Satisfaction Index)에서 매년 Best 10에 드는 상품으로 전반적으로 높은 만족도를 보이는 상품이다”며 “인기에 힘입어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관광지인 ‘앤탤롭 캐니언’은 카메라 작가들 사이에서도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미서부 ‘핫플레이스’로 부드러운 협곡들 사이를 관통하는 빛은 설명할 수 없을 만큼의 기막힌 풍경을 만들어낸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