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오스트리아서 한국인 관광객 버스 사고…24명 부상

한국 관광객 35명 중 22명은 경상...부상자 모두 병원 옮겨져

  • 기사입력 : 2018년03월29일 08:13
  • 최종수정 : 2018년03월29일 08: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성수 기자] 오스트리아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관광버스가 눈길에 미끄러져 24명이 다쳤다.

<사진=AP/뉴시스>

2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경찰은 "잘츠부르크 알프스 시(Alpine city) 인근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버스가 사고를 당해 승객 1명과 크로아시아인 운전사가 중상을 입었으며, 22명은 경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가 벌어진 곳은 잘츠부르크에서 남동쪽으로 30킬로미터 떨어진 고사우(Gosau)라는 곳이었다. 버스는 할슈타트의 경치 좋은 마을로 향하던 중 눈길에 미끄러졌고 외벽에 부딪혔다.

버스에 탑승한 한국 관광객은 35명이며, 부상당한 사람들은 병원으로 옮겨졌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