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국내 봄꽃 여행③] 튤립·수선화·홍도화...다채로운 꽃의 향연

  • 기사입력 : 2018년04월01일 08:00
  • 최종수정 : 2018년04월02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다양한 봄꽃을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충청도는 꽃을 사랑하는 여행객에게 꼭 들러야 할 여행지다. 우리나라에서는 생소한 튤립은 물론 산에서만 볼 수 있는 귀한 조팝나무, 병꽃나무, 생강나무 등까지 볼 수 있다. 꽃의 향연이 펼쳐지는 충청도로 떠나자.

◆ 비단고을 산꽃축제

1000만㎡의 전국 최대 벚꽃 자생군락을 자랑하는 충남 금산군 군북면 보곡 산골은 산 벚꽃을 비롯해 조팝나무, 산딸나무, 병꽃나무, 생강나무, 야생화 등이 사계절 꽃을 피워 내는 무공해 청정지역으로 걷기만 해도 몸과 마음이 치유되는 힐링의 공간이다.
산골이라 평지보다 기온이 낮은 탓에 개화시기가 타 지역보다 늦어 혼잡한 방문객 인파를 피해 수줍고 소박한 산꽃으로 힐링을 원한다면 최적이다. 산꽃 술래길 걷기코스는 자연과 예술이 어우러진 환경 친화적 웰빙 코스로 건강을 챙기는 '힐링족'들에게는 벌써 입소문이 나있다.

◆ 태안 세계튤립축제

2018 태안 세계튤립축제는 WTS(World Tulip Summit)로부터 2015년에 이어 2017년에도 세계 5대 튤립축제의 재선정됐다. 올해는 장소를 옮겨 네이처월드가 아닌 2002년과 2009년 안면도 국제 꽃 박람회가 펼쳐졌던 꽃지 해안공원에서 옛 영광을 재현한다. 오는 4월 19일부터 5월 13일 동안 열린다.드넓게 펼쳐진 바다와 모래사장 그리고 수백만 송이의 튤립을 만나보자.

◆ 태안 수선화 축제

설중화(雪中花)라고 불리기도 하는 수선화는 추운 겨울, 마치 봄 같은 노란색으로 세상을 밝힌다. 생김새만큼 향기로워서 삭막함 속에서도 기분을 달콤하게 만들어주는 꽃이다. 나르키수스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나르시스란 청년에서 유래한 것으로 연못 속에 비친 아름다운 자신의 모습에 반해 물에 빠져 죽게 되었고 그가 빠진 곳에서 수선화가 피었다는 전설이 있다. 때문에 자기주의, 자기애를 뜻하는 꽃말을 갖게 됐다.

◆ 홍도화 축제

아름다운 홍도화가 만발한 홍도마을에서 ‘상쾌한 봄나들이, 홍도화 꽃꽃꽃 보러 가세’를 주제로 오는 4월 21일 남일면 홍도화 축제가 개최된다. 주요 공연행사로는 홍도화 산촌가요제, 초대가수공연, 유아 댄스 공연부터 K-POP 댄스 등이 있다. 부대 행사장에서는 지역 농·특산물판매, 민속놀이 경연, 홍도화 길 꽃마차 여행, 먹거리 장터 운영 등이 있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자료참조(한국관광공사)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