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여행.레저

가심비와 가성비를 동시에…유럽기차여행 '꿀팁'

  • 기사입력 : 2018년03월27일 15:11
  • 최종수정 : 2018년03월27일 15: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유럽여행에서 뺴놓을 수 없는 필수품은 바로 유럽 기차 여행을 위한 패스다. 유럽 대륙은 서로 거미줄처럼 기차로 연결돼 있으며 가장 빠르고 편한 수단으로 관광객이 반드시 이용하는 수단이다. 특히 유럽을 물가가 높아 기차를 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패스 사용은 비용을 절감 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가성비와 가심비를 다 잡을 수 있는 패스 활용법을 알아보자.

◆ 야간열차로 호텔 숙박요금 절약하기

유럽은 광범위한 철도 네트워크가 주요 도시 곳곳을 연결한다. 야간열차는 먼 거리를 자는 시간 동안 이동할 수 있기 때문에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값비싼 유럽의 호텔 요금을 아낄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유레일패스 소지자의 경우 야간열차의 6인용 쿠셋칸 예약시 최소 20유로부터 시작하는 비용으로 예약이 가능하며 대부분 야간열차에는 식당과 바가 있는 차량이 편성되어 있고 대개 승차권 요금에 간단한 아침식사를 포함한다.

◆ 유레일패스로 여행지 메트로와 유람선까지

유레일패스는 단순히 열차를 이용할 수 있는 패스를 넘어서 유레일패스가 유효한 국가에서 여행 관련 특별할인 또는 무료 혜택을 제공한다. 일반적으로 유레일패스는 해당 도시의 버스나 지하철 같은 대중교통을 포괄하지는 않지만 독일의 주요 도시 및 오스트리아의 인스부르크와 빈에서 S-Bahn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스위스에서 유효한 패스의 경우 스위스 방문 시 꼭 해야 할 액티비티 중 하나인 루체른, 취리히, 제네바 등지의 유람선 탑승이 무료이거나 25~5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1개의 열차패스로 수많은 여행지 할인 또는 무료 혜택 누리기

유럽 전역의 수십 개의 박물관 및 미술관, 호텔과 호스텔 숙박요금 할인을 비롯하여 이탈리아의 주요 도시 시티투어 버스 20%, 프랑크루프트 시티카드 10%, 베르겐 시티카드 20%, 유로 센더 배송서비스 20%, 파리 디즈니랜드 입장료 등 다양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특히 1등석 소지자의 경우 주요 기차역 라운지 무료입장 등은 물론 많은 혜택을 유레일패스 단 1장으로 누릴 수 있다.

◆ 오후7시 규정 활용하기

유레일 플렉시 패스 사용시 기차여행일에 날짜를 기입해야 하는데, 오후 7시 이후에 출발하고 오전 4시 이후에 종착역에 도착하는 직행 야간열차로 여행할 경우, 여행자는 도착하는 일의 날짜로 하루만 여행 일을 기입하면 된다. 즉, 도착 도시에서의 근교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도착하는 날 다녀오는 것이 교통비를 절약할 수 있는 방법이다.

◆ 유레일패스 120% 활용할 수 있는 나라 위주로 여행하기

벨기에, 룩셈부르크, 네덜란드, 스위스, 독일, 오스트리아, 덴마크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면 독일의 고속열차 ICE를 포함 대부분의 열차에서 별도의 예약이 필요하지 않다. 즉 별도의 예약비를 지불할 일이 없어 유레일패스를 가성비 높게 쓸 수 있다. 단순히 도시 간을 운행하는 여러 편의 열차 가운데 원하는 시간에 탑승하여 유레일 패스만 보여주면 된다.

한편, 유레일에서는 오는 31일까지 구매한 모든 유레일 패스에 최대 5일의 무료 여행일 혜택을 제공하는 얼리버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또 성인 1명당 만 11세 미만 어린이 2명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2-5명이 함께 동일한 일정으로 여행하는 경우 유레일 패스 일반 요금의 최대 15%까지 절약할 수 있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출처(유레일패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