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여행.레저

평창패럴림픽 열리는데, 장애인 접근성은 어떤가요?

  • 기사입력 : 2018년03월07일 16:02
  • 최종수정 : 2018년03월07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평창동계패럴림픽이 오는 9일 개막을 앞두고 있지만 장애인은 물론 노약자가 경기 관람, 주변 관광지 여행 등 편하게 패럴림픽을 즐기기에는 부족함을 드러냈다.

특히 관광순환버스 운영에 대해 장애인이 이용할 것을 가정하고 평창패럴림픽조직위원회, 강릉시, 평창군,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수차례 문의를 했지만 시원한 대답을 들을 수 없었다. 서로 자기 담당이 아니라며 떠넘기거나, 파악되지 않았다 혹은 준비되지 않았다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평창군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인 지난 2월 1일부터 28일까지 평창관광순환버스를 운행했다. 평창관광순환버스는 진부, 대관령은 물론 용평과 봉평 등에 흩어져 있는 관광지를 순환하는 무료관광버스로, 대중교통을 이용해 관광객이 편하게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어 큰 호응을 얻었다. 하지만 패럴림픽 기간에는 운행이 되지 않는다. 

이에 대해 평창군 관광과 담당자는 “패럴림픽 기간에는 관광순환버스가 운영되지 않는 것은 사실”이라며 “평창관광순환버스가 운행되고 있는 관광지 역시 무장애 여행을 하기 어렵기 때문에 장애인이나 노약자를 이동만 하게 한다고 능사는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체부에서 2015년부터 무장애 여행, 즉 열린 여행 등을 지향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예산문제나 선정에 관해서 부족함이 많다”며 “관내에 저상버스가 한 대도 없는 실정으로 자가용을 이용해 오는 관광객이 70~80%로 대중교통을 이용한 관광을 하는 것은 이번이 거의 처음이라고 봐도 무방하기 때문에 추후 개선을 애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셔틀버스 정류장 <사진=김유정 기자>

운영을 중단한 평창관광순환버스와 달리 강릉시에서 운영하는 강릉시티투어 버스는 패럴림픽 기간인 오는 8일부터 18일까지 다시 하루 17회 정도 순환 운행된다. 강릉의 대표적인 관광지를 무료로 타고 내릴 수 있는 Hop on & Hop off 방식이다.

하지만 강릉시티투어에도 장애인을 위한 저상버스는 운행되지 않는다. 3번이 넘는 전화연결 끝에 겨우 연결된 강릉시티투어 버스 담당자는 “저상버스는 한대도 없고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이용하려면 동행자가 안고 버스를 타야 하며 휠체어는 버스 아래 트렁크에 넣으면 된다”며 “관광순환버스는 전부 관광 전세버스로 운영되기 때문이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그나마 평창패럴림픽조직위는 경기를 관람하는 장애인을 위해 경기장 내부까지 이동하는 무료 밴이나 골프카트, 저상버스 등을 보유하고 있다. 패럴림픽조직위는 “미리 예약을 하지 않아도 자원봉사자에게 문의하면 이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같은 서비스는 5번이나 전화 연결을 했을 정도로 제대로 공지되지 않고 있다.

또 조직위는 평창군과 강릉시의 관광순환버스 운영 여부와 경기장까지 이동하는 저상버스 등에 대해서는 담당 부처가 달라 파악이 어렵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무장애 여행을 추진하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 역시 평창패럴림픽을 대비해 평창과 강릉 관광지를 무장애 관광지로 바꿨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았다.

문체부 관계자는 “2015년부터 시작한 무장애 여행은 매년 6개 정도 무장애 여행지로 탈바꿈 시키는데 노력하고 있다”며 “올해는 12개의 관광지를 무장애관광지로 바꿀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광지 매력도나 장애인이 직접 다녀보는 등 많은 요소로 관광지를 선정하고 있다”며 “저상버스와 관련해서는 교통과에 문의해야 한다”고 답했다.

홍서윤 장애인여행문화연구소 대표는 “30년만에 열리는 패럴림픽은 물론 올림픽을 직접 관람하고 주변 관광을 하고 싶은 장애인이 많았으나 교통 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해 중도 포기한 경우가 많았다”며 “장애인이라고 해서 패럴림픽만 즐길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도 편견이지만 패럴림픽을 개최하면서 그에 대한 준비가 미흡하다는 것이 더 부끄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어 “문체부는 물론 국토부 등 각개 부처가 서로 책임을 떠밀 것이 아니라 합심해서 개선해야 할 일이 바로 무장애 여행이다”며 “장애인도 비장애인과 같이 충분히 올림픽을 즐기고 여행을 즐길 권리가 있는데도 담당자들의 무책임한 응대와 홍보부족, 정보 전달의 미흡성 등이 개선되지 않아 너무 안타깝다”고 호소했다.

한편, 평창동계패럴림픽은 3월 9일에 개막해 18일까지 이어진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