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평창‧강릉‧정선...올림픽 개최지 5백만명이 찾았다

  • 기사입력 : 2018년03월05일 18:09
  • 최종수정 : 2018년03월05일 18: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이번 2018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평창, 강릉, 정선 등 개최지역을 찾은 관광객은 관중 등을 포함하여 500만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일 국제행사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강원도(문화관광체육국)의 '올림픽 기간중 개최지역 관광객 분석결과'에 따르면 2월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개최지역을 찾은 관광객은 경기관중 141만 2000명, 문화행사 54만8000명, 지역축제 156만8000명 등 총 500만7000명이 다녀갔으며 이중 내국인 관광객은 전체의 78%에 달하는 390만5000명, 외국인 관광객은 전체의 22%인 110만2000명이다.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 <사진=김유정 기자>

지역별로는 빙상경기가 열렸던 강릉지역 일평균 유동관광객이 17만명, 설상경기가 열렸던 평창지역이 9만여명, 알파인 경기가 열렸던 정선지역은 3만여명 등 개최지역 일일 평균 총 29만여명이 다녀갔으며, 특히, 개막식 전후 주말과 설연휴 기간동안에는 35만명 이상이 경기 관람 및 관광지를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외국인 관광객은 올림픽 티켓 공식여행사(ATR) 기준으로 미국, 일본, 중국, 캐나다, 독일, 이탈리아 등의 순이였고, 동계종목 선수층이 엷은 동남아 지역은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관광유형별로는 국내외 관광객 대다수가 경기관람과 주변관광지, 문화행사 등과 결합한 여행형태를 보였으며, 특히 국내관광객의 경우  경기티켓 부족으로 경기 미관람시에도 K-POP을 비롯해 다양한 문화 행사, 지역축제, 올림픽 파크를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DMZ아트페스타 <사진=2018평창문화올림픽>

외국인 관광객의 경우, 경기장 주변 관광지나 문화행사, 홍보관은 많이 찾은 반면 동해, 속초 등 다소 장거리 관광지는 상대적으로 덜 찾은 것으로 나타났고, 문화행사의 수준과 관광지에 대해서는 언어, 서비스 등에서 큰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강원도 관계자는 “오는 9일에 개막되는 패럴림픽 기간동안에도 수준높은 문화행사와 최고 수준의 글로벌 관광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며 관광지, 문화행사, 교통, 언어 등의 분야에서 이번 평창을 찾은 외국인 5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올림픽이 끝나도 외국인 관광객이 강원도를 다시 찾을 수 있도록 나타난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보완해 포스트 올림픽에 철저비 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