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라이프

홍콩여행 꼭 챙겨야 할 필수 준비물 리스트는?

  • 기사입력 : 2018년03월01일 17:00
  • 최종수정 : 2018년03월01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지난 2017년 인천 국제 공항에서 가장 많은 승객들이 이용한 국제 노선은 홍콩이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7년 국제선 여객 수송 ‘톱10’에 따르면 인천~홍콩 노선에는 무려 13개 항공사가 취항해 416만여 석의 좌석을 운용중이다. 매일 20여 편의 직항 항공편이 홍콩으로 향한다.

‘30분 간격으로 홍콩 항공편이 출발한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다. 항공사들의 적극적인 취항공세 속에 여행자들이 일정짜기도 한층 수월해졌다. 무박2일 혹은 당일치기까지 가능해지며 홍콩 여행 일정도 한층 다양화된 모습이다. 일정에 따른 홍콩 여행 준비물 리스트를 정리해봤다.

◆ 진짜 ‘당일치기’에 도전한다면 단연 ‘빅버스’

새벽 4시55분 인천 국제 공항에서 출발해 늦은 밤 11시45분 홍콩에서 귀국편을 타고 돌아온다. 실제 오는 3월 홍콩 익스프레스 왕복 직항편으로 실현 가능한 스케줄이다. 당일치기 혹은 무박2일 일정에 도전하는 이들에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홍콩 빅버스 싱글권을 준비하길 권한다. 홍콩 여행객이라면 한 번쯤은 빅버스를 들어 봤을터다. 세계적인 시티투어버스 브랜드 ‘더 빅버스 컴퍼니(The Big Bus Company)’의 가장 큰 마켓 역시 홍콩일 정도로 현지 대중교통보다 사랑받는 버스다.

빅버스 싱글권으로 24시간동안 한 가지 노선을 선택해 무제한 이용할 수 있으며, 총 3개의 빅버스 노선은 침사추이를 비롯해 센트럴 스타 페리피어, 빅토리아 피크트램 터미널,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 란콰이퐁과 소호 등 대부분의 유명지에 정차한다. 빅버스 한국 공식 파트너 소쿠리패스에서는 ‘즉시 발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홍콩 현지에서도 소쿠리패스 온라인 스토어로 승차권을 구매해 곧바로 사용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 ‘짧고 굵게’ 2박3일, 야경은 ‘빅토리아 피크’에서

홍콩에서 하룻밤을 보낸다면 세계적으로 유명한 홍콩 야경 감상은 필수 코스다. 홍콩 최고의 전망대로 꼽히는 ‘빅토리아 피크’는 홍콩 섬에서 가장 높은 산으로, 정상의 스카이 테라스까지 트램을 타고 올라갈 수 있다. 트램을 타고 높이 396m의 피크를 오르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단 7분.

다만, 홍콩에서 가장 유명한 전망대인 만큼 매표소는 피크 트램 티켓을 구매하려는 사람들로 연중 인산인해를 이룬다. 빅토리아 피크 전망대에 방문할 계획이라면 피크트램 익스프레스 왕복권을 사전에 구매할 것을 추천한다. 현지에서 트램 탑승시엔 도심이 내려다보이는 트램 오른쪽 자리에 앉는 것이 좋다.

◆ 마카오까지 둘러보는 3박4일, ‘페리 티켓’은 필수

3박4일 이상의 여유가 있다면 마카오 일정을 포함하는 건 어떨까. 페리 탑승시 마카오까지 편도 50분밖에 소요되지 않고, 가장 대중적인 선사인 ‘터보젯(Turbojet) 페리’는 15분 간격으로 24시간 운행해 당일치기 일정도 부담이 적다. 마카오까지 둘러본다면 터보젯 페리 왕복권은 그야말로 필수 준비물.

박은혜 소쿠리패스 홍콩 연구원은 “최근 여행을 계획하고 떠나기까지의 리드타임이 점차 짧아지는 추세”라며 “이에 따라 소쿠리패스는 여행준비 시간을 최대한 단축하고 준비 과정을 간소화할 수 있는 편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출처(소쿠리패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