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조현준 효성 회장, 인도 모디 총리 만나 스판덱스 공장 건립 합의

인도에 1억달러 투자…베트남 이어 글로벌 경영 확대
조 회장 "인도는 미래 시장 이끌 최대 규모 소비시장"

  • 기사입력 : 2018년02월20일 10:11
  • 최종수정 : 2018년02월20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유수진 기자] 조현준 효성 회장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만나 현지사업을 논의하는 등 글로벌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조 회장은 지난 8일엔 베트남 응우웬 쑤언 푹 총리와도 만난 바 있다.

18일 저녁(현지시각) 인도 뭄바이 벤드라 컬라 콤플렉스에서 열린 '마그네틱 마하라슈트라 컨버전스 2018' 개막식에서 조현준 효성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효성>

20일 효성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 18일 저녁(현지시각) 인도 뭄바이에서 모디 총리와 만나, 내년까지 마하라슈트라주(州)에 스판덱스 공장을 건립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효성이 인도에 건립하는 첫 번째 스판덱스 공장이다.

이 자리에서 조 회장은 "효성은 지난 2007년 뉴델리에 처음 진출한 이후 꾸준히 사업을 확대해 연 3억불 이상 매출을 달성하고 있다"며 "인도는 세계 최대의 섬유 시장 중 하나로 소비 시장 규모도 괄목할만하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모디 총리는 "효성의 투자로 인도의 미래 경쟁력과 산업 기반이 확고히 다져질 것으로 기대하며, 지속적 투자가 이어질 수 있도록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에 따라 효성은 공장 신설을 위해 우선 1억달러(1069억원 규모)을 투자하기로 했다. 인도 마하라슈트라주(州)의 산업도시인 아우랑가바드시(市) 인근의 아우릭 공단에 약 12만평(40ha) 규모의 부지를 마련, 내년까지 공장 건립을 완료하는 게 목표다. 향후 시장 수요와 성장 전망에 따라 투자를 늘려나간다는 방침이다. 

조 회장은 '100년 효성'의 전략적 기반으로 베트남과 인도를 선택, 글로벌 시장 공략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효성베트남은 유럽 및 아시아 시장을 대상으로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핵심 제품을 생산하는 글로벌 전초기지로 육성하고, 효성인도는 지속적인 신‧증설을 통해 인도 내수 시장 공략의 첨병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현재 효성 스판덱스 브랜드 '크레오라'는 인도에서 약 60%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로 히잡 등의 무슬림웨어‧란제리‧스포츠웨어‧데님‧기저귀용 스판덱스 판매에 주력하고 있다. 효성은 신규 공장이 본격 가동되기 시작하는 오는 2020년 고부가가치의 프리미엄 시장 확대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날 조 회장은 탄소섬유, 아라미드 등 신사업의 시장 진입을 위해 애로사항을 건의하고 규제 완화 등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중공업 부문에서도 인도 국영송전공사(PGCIL) 입찰에 적극 참여할 의사를 밝혔으며, ESS‧스태콤(STATCOM) 등 친환경 신송전시스템 분야에서 '메이크 인 인디아' 정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 회장과 모디 총리는 나란히 '마그네틱 마하라슈트라 컨버전스 2018 전시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마하라슈트라 주정부가 인도의 경제개발을 위한 방향을 제시하고 제조업, 수출지향산업, 인프라 개발, 스마트시티, IT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해외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한 행사다.

 

[뉴스핌 Newspim] 유수진 기자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