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일반

평창동계올림픽 강풍 습격…올림픽파크, 개막 후 첫 폐쇄 조치

  • 기사입력 : 2018년02월14일 17:38
  • 최종수정 : 2018년02월14일 1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평창특별취재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강풍의 습격을 맞고 있다.

14일 오전 강원 영동지방에 강풍 특보가 발효됐다. 오전 10시 스피드 스케이팅, 피겨 스케이팅이 열리는 강릉 일원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후 4시 30분 쯤 강풍주의보 재난문자가 잇따라 전해지는 등 초속 10m 이상의 강한 바람이 지속됐다.

이날 조직위는 강원 올림픽파크를 올림픽 개막 이후 처음으로 폐쇄했다. 

강풍주의보 재난문자 <사진=김유정 기자>

KT, 알리바바, 노스페이스, 코카콜라 등 각 스폰서 기업의 볼거리 등이 가득한 올림픽 파크가 외부에 있고, 건물 자체가 올림픽 이후에는 철거되는 가건물이기 때문에 무엇보다 먼저 관람객의 안전을 고려한 결정이었다.

조직위는 이들 관람객들을 오후 7시에 있는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으로 조기 입장을 유도하는 등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한편, 강풍으로 인해 오후 1시쯤 기념품을 판매하는 슈퍼스토어의 지붕이 뜯어져 손님들을 대피 시키고 영업을 중단했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