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청와대 사랑채서 즐기는 한복종이접기·국악연주

한국관광공사, 전통민속놀이·평창 드론택시 체험 등 진행

  • 기사입력 : 2018년02월14일 18:30
  • 최종수정 : 2018년02월14일 1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와 청와대 사랑채에서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설 연휴기간 중 국내외 관광객이 참여할 수 있는 설 명절맞이 다양한 문화체험 이벤트를 실시한다.

청계천로에 자리한 한국관광공사(사장직무대행 강옥희, 이하 공사) 서울센터에서는 윷놀이, 투호놀이 등 민속놀이(15~17일, 앞마당)와 전통 한복 모양의 향주머니 만들기 체험행사(15~17일, 5층 이벤트존)를 진행한다. 또한,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과 개최도시인 평창, 강릉, 정선을 가상공간으로 방문할 수 있는 드론택시(탑승형 VR)도 체험해 볼 수 있다.

드론택시는 360도 드론으로 촬영하여 마치 하늘에서 도시를 한 눈에 내려다보며 여행해보는 색다른 체험이 가능하다. 모든 이벤트 참가에는 별도의 참가비가 필요하지 않으나, 단체의 경우 미리 예약이 필요하며, 프로그램별 운영시간이 각기 다르므로 서울센터에 문의하거나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미리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또한, 청와대 사랑채에서도 15일에는 한복종이접기, 16일은 국악연주, 18일은 민속놀이 등을 체험해 볼 수 있으며, 상설전시 중인 한국의 세계유산 및 한식문화 특 별전시도 관람할 수 있다. 사랑채는 단체도 예약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출처(한국관광공사)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