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끝없는 매력을 가진 오스트리아에 빠져봅시다

  • 기사입력 : 2018년02월12일 11:21
  • 최종수정 : 2018년02월12일 1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화려한 예술 문화와 겨울 스포츠의 천국인 오스트리아관광청 등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맞아 자국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지난 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 누리 볼룸에서의 미디어 런천을 시작으로 10일에는 한국 기자단을 평창으로 초청해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관람 후 오스트리아 하우스에서 리셉션을 가졌다.

오스트리아는 자연과 문화가 조화를 이루며 풍부한 볼거리로 가득하다. 특히 휴가가 집중되는 여름과 겨울 시즌의 매력이 무궁무진하다.

여름에는 빈 필름 페스티벌,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브레겐츠 페스티벌 등 오스트리아 곳곳에서 유서 깊은 축제가 열린다. 하이킹, 사이클링 등을 즐길 수 있는 훌륭한 레포츠 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며 편안한 휴가를 즐기기에 좋은 소도시들, 합리적인 휴가 비용까지 오스트리아를 여름에 여행해야 하는 이유이다.

겨울의 오스트리아도 역시 여행자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준다. 도시마다 열리는 다채롭고 아기자기한 분위기의 크리스마스 마켓, 새하얀 눈으로 덮인 알프스 산을 배경으로 수준 높은 슬로프에서 즐기는 스키 때문이다. 매해 겨울 오스트리아의 수도 빈에서 열리는 400개 이상의 무도회, 다양한 겨울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가성비 높은 리조트, 겨울철 이색 별미 등 겨울 오스트리아 여행을 즐겁게 한다.

한국인의 오스트리아 여행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2017년 기준 한국인 숙박수가 46만 9,500박으로 2016년보다 12.6% 증가했으며, 오스트리아를 방문한 한국인수는 30만 9,600명으로 2016년보다 13.2% 증가했다. 안전한 여행 환경, 합리적인 물가, 도시와 자연이 공존하는 환경, 가성비 높은 만족도, 외국인에 호의적인 태도 등이 오스트리아를 매력적인 여행지로 만드는 이유로 꼽힌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출처(오스트리아관광청)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