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삼성중공업 건조 'LNG탱크'선박 12일 미국 출항

LNG탱크 국산화 성공...척당 100억원 기술료 절감

  • 기사입력 : 2018년02월02일 14:08
  • 최종수정 : 2018년02월02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심지혜 기자]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수송 선박이 우여곡절 끝에 오는 12일 미국으로 출항한다. 이 선박은 그동안 해외에 의존했던 LNG 저장탱크(화물창)를 국내 기술로 제작, 탑재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

2일 한국가스공사와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박 'SK 세레니티(serenity)'는 오는 9일 SK해운에 인도돼 12일 출항한다.

앞서 한국가스공사는 미국으로부터 셰일가스를 수입하기 위해 지난 2014년 SK해운과 운송 계약을 맺었고, SK해운은 삼성중공업에 2척의 LNG선 건조를 맡겼다. SK세레니티는 이 중 하나로 다음 선박은 다음달 9일 인도될 예정이다. 이 선박들은 20년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사빈패스 LNG기지에서 매년 약 50만톤의 셰일가스를 각각 나르게 된다.

사진은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일반 LNG선. <사진=삼성중공업>

주목할 점은 국내에서 개발한 화물창(KC-1)이 사용됐다는 것이다. 화물창은 LNG를 저장하는 창고로 온도를 영하 162℃로 맞춰 기체상태인 천연가스가 액화상태로 운반되도록 한다. 여기에는 천연가스의 상태 유지를 돕는 화물창 핵심 기술인 멤브레인(저장탱크 내벽)이 적용된다.

국내 조선사들은 전세계 발주되는 LNG선의 약 70%가량을 건조하면서도 화물창 기술은 프랑스 회사(GTT)에 의존했다. 때문에 척당 약 100억원(건조비용의 약 5%)의 기술 사용료를 20여년간 3조원가량 지불해야 했다. 

이에 가스공사는 2004년부터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 3사와 국책과제로 화물창 KC-1을 개발하기 시작했고, 10여년의 노력 끝에 국산화에 성공했다.

다만 선박 건조는 예상보다 5개월가량 지연됐다. 화물창은 가스공사와 자회사 KLT가 설계하고 국내 유일 멤브레인 업체 TMC가 제작해 삼성중공업에 납품하기로 했는데 이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해 건조가 늦어진 것이다. 당초 예정 인도 시기는 지난해 8월 30일이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건조 과정에서 화물창 납품이 지연돼 예정보다 늦어졌지만 잘 마무리 됐다"며 "이는 해외 업체에 화물창 기술 의존도를 낮추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국내 기술로 만든 화물창을 탑재한 것은 상당히 의미 있는 일"이라며 "다음 선박도 별 문제 없이 출항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