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효성 "조현준 회장 비자금 조성 의혹은 억측"

"신성장동력 발굴 과정에서 발생한 것"

  • 기사입력 : 2018년01월15일 16:09
  • 최종수정 : 2018년01월15일 1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정탁윤 기자] 검찰이 오는 17일 조현준 효성 그룹 회장을 비자금 조성 혐의로 소환조사키로 한 가운데, 효성그룹측은 15일 "해당 의혹은 억측"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효성그룹 관계자는 이날 "오래된 사안이고 (조 회장의 동생인) 조현문 변호사가 고소고발한 건"이라며 "수백억원대 비자금 조성 등 의혹이 있다고 했으나 억측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효성측은 또 "이는 그룹이 신성장 동력을 발굴해 그룹이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검찰은 100억원대 비자금 조성 등 수백억 원대 배임 의혹 등을 받는 조현준(49) 효성그룹 회장을 오는 17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정탁윤 기자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