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효성, 자동차용 카페트 원사 렉서스에 최초 납품

日 카페트 성형업체 하세도라와 2013년부터 맞춤형으로 개발

  • 기사입력 : 2017년12월27일 15:32
  • 최종수정 : 2017년12월27일 15: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심지혜 기자] 효성이 개발한 자동차용 카페트가 올해 신규 출시된 렉서스 최고급 차종 LS에 공급된다.

효성그룹은 자체 개발한 원사가 적용된 자동차용 카페트가 올해 신규 출시된 렉서스 최고급 대표 차종 LS에 적용되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2013년부터 토요타의 자동차 내장재 고급화 요청에 따라 최적의 원단을 개발하기 시작했으며 이번에 성공하면서 렉서스 LS에 공급하게 됐다. 렉서스 LC 500에도 효성이 제작한 카페트가 사용된다. 

이를 바탕으로 효성은 국내 카페트용 원사 시장점유율 1위를 수년 동안 유지하고 있으며 일본, 미국, 중국 등 해외 시장에도 진출했다. 효성은 1977년 카페트용 원사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으며 1983년 자동차용 카페트로 사업을 확장했다. 자동차용 카페트 원사는 동일 면적 대비 더 많은 원사가 적용된 고밀도 제품이다. 원착사(원사에 직접 염색)로 제작돼 색상과 광택이 균일하게 표현되며 오염에 강하다는 장점이 있다. 

하세도라와의 교류는 1986년부터 시작됐으며 단순 공급사와 고객사 관계를 넘어 협업을 위한 파트너십 관계를 맺어오고 있다. 협업으로 만든 자동차용 카페트는 토요타의 비스타·캠리, 닛산의 스카이라인·푸가 등에 공급됐다. 

김승한 인테리어PU(Performance Unit)장은 "30년간 협업으로 렉서스 첫 공급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수요에 맞춰 솔루션을 제공하는 제안 영업을 통해 고객과 함께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효성의 자동차용 카페트는 국내 및 일본 자동차에 적용될 뿐만 아니라 미국 디케이터, 중국 청도의 생산공장을 통해 GM, 포스, 테슬라 등 글로벌 업체에도 공급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