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목동에 쏠리는 눈..재건축 추진 앞두고 '오름세'

매물 없어 거래못해..수요는 이어져

  • 기사입력 : 2017년12월05일 15:02
  • 최종수정 : 2017년12월05일 15: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지유 기자] 서울 양천구 목동 아파트 매매가격이 연이어 상승하고 있다.

목동 일대 노후화된 아파트 단지들이 내년 재건축 가능 기준(준공 30년)을 충족하기 때문이다.

5일 주택·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 1985~1988년에 준공된 목동 신시가지 총 14개 단지가 내년 재건축 가능 기준을 충족하며 아파트 매매가격이 오르고 있다.

목동 일대 아파트 매매가격은 그동안 강남3구(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와 강동구를 비롯한 지역에 비해 잠잠했다. 강남3구와 강동구는 곳곳에서 재건축이 추진되면서 서울 집값 상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내년부터 목동 일대에서 총 14개 단지가 재건축을 추진할 수 있게 되자 일대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다. 목동신시가지 아파트는 총 14개 단지, 300개동, 2만6000여가구로 구성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양천구는 강남구(0.31%), 강동구(0.22%)를 제치고 1주일 동안 0.33% 상승했다.

신정동 목동신시가지9단지 매매 호가는 1주일 동안 2000만~7500만원 올랐다.

지난달 24일 매매 호가가 평균 10억원이던 전용면적 84.99㎡는 지난 1일 기준 10억2500만원, 같은 기간 15억2500만원이던 전용면적 156㎡는 16억원까지 호가가 상승했다.

목동에 위치한 목동신시가지2단지도 호가가 1000만~3000만원 상승했다. 전용면적 65㎡는 11억9500만원에서 12억2500만원, 전용면적 95㎡는 11억9500만원에서 12억2500만원까지 올랐다.

이밖에 목동신시가지3단지는 2500만원, 목동신시가지13단지는 1000만원, 목동신시가지4단지는 500만원 가량 호가가 올랐다.

목동신시가지 일대에는 매물이 줄어들고 있다. 내년 재건축 기준을 충족해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 아파트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목동신시가지5단지 주변에서 영업 중인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거래가 가능한 매물들은 이미 다 소진됐고 최근에는 주택 소유주들이 재건축 사업 추진에 대한 기대감으로 매물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하지만 수요자들의 문의는 이어지고 있고 매매가격 호가가 높게 나온 일부 매물들이 거래되면서 신시가지아파트들의 매매가격이 더 오른 것 처럼 보이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양천구 목동 일대 아파트단지 모습 <사진=뉴시스>

 

[뉴스핌 Newspim] 김지유 기자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