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삼성전자, JTBC 직업병 보도 반박..."과학적 검증 안돼"

"비과학적이고 잘못된 정보 전해...유감 표명"

  • 기사입력 : 2017년11월26일 15:08
  • 최종수정 : 2017년11월26일 15: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겨레 기자] 삼성전자가 JTBC의 직업병 보도에 대해 "비과학적인 방법을 통해 잘못된 정보를 전하고 있다"며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26일 삼성전자는 자사 홈페이지 뉴스룸을 통해 'JTBC 삼성전자 희귀병 사망 분석… 기사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서울대학교 백도명 교수 연구팀이 만든 ‘기대인구수’ 계산은 학계에서 역학연구를 할 때 사용하지 않는 생소한 방식이며 과학적으로 검증된 방법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는 “역학에서는 통상 전체 대상자 중에서 사망자를 분석해 기대사망자 수를 산출하는 방식을 사용한다"며 "사망자를 놓고 전체대상자를 역산하지 않는다. 통계적 오류가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500명인 곳에서 사망자가 나왔으니 위험이 높다고 분석했는데 우선 500명이라는 숫자가 어디에서 나온 것인지가 불분명하다"며 "특정 생산현장에서 특정 시기에 일했던 사람 중 사망자가 나왔다고 해서 통계적으로 그 생산현장이 위험하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국내뿐 아니라 미국, 영국, 대만, 일본 등에서 여러 차례 조사가 이뤄졌지만 반도체 생산라인과 암 사망률 간의 통계적 유의성이 인정된 적은 없다는 점을 언급했다. 

2008년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인사자료와 고용보험자료로 확인 가능한 반도체회사 근로자와 퇴직자 22만968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암 사망자 위험 수준이 일반인보다 낮다고 분석했다. 2010년에는 조사대상을 확대해 추가 조사를 벌였지만 같은 결론을 냈다.

삼성전자는 "신뢰할 수 있는 조사방법과 결과가 있는데도 오랫동안 특정 시민단체의 입장을 주로 얘기해온 학자의 주장만 인용했다"며 "일방적이고 단정적인 보도를 한 데 대해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당사자인 삼성전자에 최소한의 사실 확인도 거치지 않은 점을 꼬집었다. 삼성전자는 "JTBC가 10월 9일부터 43일간에 걸쳐 특정 시민단체의 주장을 취재했다"며 "정작 삼성전자에는 단 한번의 취재나 자료확인 요청도 없이 방송보도 당일 4시간전에 삼성전자의 입장이 있는가에 대한 문의만 해왔다"고 주장했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