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해외봉사·어린이병원...삼성 사회공헌 잇따라

27일 국내 최대 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 개원
30일까지 20개국 법인 임직원 1만명 참여 자원봉사

  • 기사입력 : 2017년10월26일 11:00
  • 최종수정 : 2017년10월26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뉴스핌=황세준 기자 ] 삼성이 글로벌 차원에서 사회공헌을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0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전 세계 20개국 법인 임직원 1만여명이 참여하는 '2017 삼성 글로벌 자원봉사 대축제'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이 행사는 1995년에 시작해 올해로 23회를 맞는다. 해외법인 임직원과 가족, 지역사회 주민, 비영리기관이 함께 재능기부, 환경정화 활동, 디지털 교육 지도와 멘토링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친다.

중국법인은 지난 19일 쑤저우 지역 자폐아의 재활을 돕는 ‘비누공방’을 열어 자폐증센터에 있는 70명의 어린이와 함께 비누 만들기 활동을 했다.

텐진법인은 13일 임직원들이 현지 교육국과 함께 초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에게 과학, 미술 등 방과후 강의를 진행했다. 또 지역 노인들에게 스마트폰과 애플리케이션 사용법 교육을 진행했다.

중국 삼성전자 텐진법인 직원들이 현지 초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에게 방과후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같은날 미국법인, 삼성리서치아메리카, 삼성디바이스솔루션아메리카, 하만 소속 임직원 등 4000여명은 뉴저지, 캘리포니아, 텍사스 일대에서 봉사활동을 했다. 55개 파트너 복지기관을 방문해 미술, 수학 등 수업 지도와 멘토링, 공원 정화, 재난 지역 이재민을 위한 도시락 만들기 등을 벌였다.

중남미총괄, 브라질법인 임직원들은 지난 6일 브라질 상파울루에 위치한 저소득층 자녀들을 양육하는 ‘가비 보육원’을 방문해 기어 VR, 태블릿 등 첨단 IT 제품에 대해 교육했다.

파나마법인 150여 임직원들은 지난 7일 파나마 말레콘 해변에서 현지 비영리단체인 ‘에코크린도’ 직원들과 함께 해변 정화 작업을 실시해 약 400여 봉지 분량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태국법인은 국제자연보전기관과 함께 사람과 코끼리 등 야생동물이 공생하는 쿠이부리 국립공원을 찾아 생태계 재건을 위한 활동을 진행했다.

필리핀법인은 이포 지역의 파괴된 환경 복원을 위해 나무 심기 활동을 했다. 캄보디아 지점 임직원들은 프놈펜 지역 소외아동이 거주하는 복지관 ‘플로우’를 찾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교육봉사를 진행했다.

한국에서는 오는 27일 발달장애를 겪고 있는 어린이를 위한 어린이 발달장애 치료센터를 개원한다. 서초구 내곡동에 위치한 서울시어린이병원에서 '서울시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 개원식을 연다.

삼성발달센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삼성전자가 기부한 200억원과 서울시비 118억원 등 총 318억원을 투입했다. 2013년 7월 건립업무협약식을 맺고 2015년 4월 착공해 올해 9월 완공했다. 연면적 1만1950㎡, 지하2층 지상5층 규모다.

서울시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 <사진=삼성전자>

센터측은 2019년까지 총 1만2000명(누적 연인원)의 발달장애 어린이환자에게 치료기회를 새롭게 공할 것으로 예상했다. 치료는 소아정신건강의학과, 소아청소년과, 소아재활의학과 전문의들의 협진을 통해 조기진단·치료· 추적평가를 통합 실시한다.

아울러 문제행동치료실·조기집중 치료실 등 9개 전문치료실을 설치해 환자 맞춤형 치료는 물론 향후 발달장애 어린이치료의 주력기관으로서 한국형 표준모델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국내 최대, 유일의 공공 발달센터 개원을 통해 부족한 공공의료 안전망을 확충하고 어린이들이 수준 높은 공공의료서비스를 받아 사회비용을 줄여나가겠다"고 전했다.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장은 “삼성발달센터 건립을 통해 발달장애 어린이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고 국내에서도 발달장애에 대한 전문적인 치료와 연구가 획기적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