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SK하이닉스, 3분기 영업익 3.7조원…또 '최대 실적'(상보)

2분기 이어 기록 경신…지난해 전체 영업익 넘어서

  • 기사입력 : 2017년10월26일 08:59
  • 최종수정 : 2017년10월26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유리 기자] SK하이닉스가 올해 3분기 4조원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올리며 사상 최대 실적 경신을 이어갔다.

<CI=SK하이닉스>

26일 SK하이닉스는 3분기 영업이익이 3조737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4.8%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8조1000억원으로 90.9% 늘었다.

이로써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1~2분기에 이어 3분기 연속 최대 실적 기록을 갈아치웠다. 영업이익률은 처음으로 40%대를 돌파했던 지난 2분기에 이어 46.1%를 나타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이 2조4675억원, 매출 6조2895억원에 이어 2분기 영업이익 3조507억원, 매출액 6조6922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3분기 실적으로만 이미 지난해 전체 실적을 넘어섰다. 지난 1년동안 벌어들인 영업이익을 올해는 한 분기에 거둬들인 셈이다. 지난해 SK하이닉스의 연간 영업이익은 3조2767억원이었다.

시장의 기대치도 충족시켰다. 당초 증권가에선 영업이익과 매출을 각각 3조8026억, 7조9664억원으로 전망했다. 6개월 전(영업이익 3조7288억, 매출 7조8398억원)보다 눈높이가 높아졌음에도 이를 맞췄다.

고공행진하고 있는 실적 배경엔 연초부터 지속되고 있는 '반도체 슈퍼사이클(장기적인 가격 상승 추세)'이 있다.

D램은 모바일 제품의 계절적 수요 증가와 서버의 수요 강세가 지속되면서 출하량과 평균판매가격이 각각 전 분기 대비 17%, 6% 상승했다.

낸드플래시는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등의 영향으로 출하량은 전 분기보다 16% 증가했다. 반면 평균판매가격은 고용량 모바일 제품 판매 비중 증가에 따라 전 분기 대비 3% 하락했다.

SK하이닉스는 4분기 메모리시장에 대해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클라우드 서비스의 지속 확산 등으로 데이터센터 향 수요 증가가 지속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더불어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효과가 지속되며 수요 강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D램 업체들의 클린룸 공간 부족과 차세대 3D 낸드 제품들의 제한적 공급 증가 등의 이유로 4분기까지 메모리 공급 부족 상황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SK하이닉스는 수요를 견인할 서버와 모바일 중심으로 제품을 운영할 계획이다. 고용량 및 고성능 제품의 적기 출시를 통해 메모리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한다는 설명이다.

이에 D램은 차세대 10나노급 제품을 계획대로 4분기부터 양산하고 HBM2 제품도 4분기부터 본격 판매를 시작한다.

낸드플래시는 4분기부터 양산하는 72단 제품을 통해 고용량 모바일 솔루션과 SSD 시장에 대응한다. 특히 기존 256Gb 제품에 이어 성공적으로 개발한 512Gb 제품을 곧 양산해 내년부터는 기업용 SSD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할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