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SK하이닉스, 직업병 예방 10년 프로젝트 시작

산업보건 선진화지속위원회 가동…모든 임직원 대상

  • 기사입력 : 2017년10월18일 08:42
  • 최종수정 : 2017년10월18일 08: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유리 기자] SK하이닉스가 선제적인 임직원 건강 관리에 나선다.

<CI=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전체 임직원을 대상으로 직장 생활 중 발생할 수 있는 질병의 사전 예방과 맞춤형 건강관리를 위해 'SK하이닉스 산업보건 선진화지속위원회'를 가동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6월 발족한 이 위원회는 약 4개월 간의 준비 과정을 거쳤다. 이날 임직원 설명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선진화지속위원회가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과제는 임직원의 직무별 노출이력 관리 시스템(JEM)과 코호트(특정한 환경과 경험을 공유하는 일정 집단) 구축이다. 이를 통해 직무 환경별로 유해인자 노출 정도를 정의하고 해당 직무에서 실제로 특정한 질병이 발생될 수 있는 가능성을 밝히게 된다. 문제가 있으면 개선에 나서는 등 사전 예방적 건강 관리 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

충분한 데이터를 확보해야 신뢰도를 높일 수 있는 만큼 연구는 약 10년 동안 중장기 프로젝트로 진행된다. 생산 현장을 시작으로 연구 개발과 사무 현장 등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연구가 진행될 계획이다.

이 외에도 SK하이닉스의 산업보건 정책 개발 및 지원, 협력업체 산업보건안전 관리 지원 등 산업보건 선진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위원회는 총 10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은 장재연 아주대 예방의학교실 교수와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업총괄(겸 경영지원총괄) 사장이 공동으로 맡는다.

외부 전문위원으로는 윤충식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김현주 이화여대의료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김형렬 가톨릭대 직업환경의학과 교수가 5명의 노사대표와 함께 참여해 투명성과 객관성을 높일 계획이다.

한편 SK하이닉스는 2014년 10월 외부전문가와 노사대표로 '산업보건검증위원회'를 구성하고 작업환경과 직업병 의심사례 등 산업보건 전반을 진단한 바 있다.

검증위원회는 진단을 기반으로 127개 과제의 개선을 제안했다. SK하이닉스는 검증위원회의 제안을 수용해 2016년 1월 '산업보건 지원보상위원회'를 구성한 후 심의와 지원보상을 진행하는 한편 127개 개선 과제 보완에 나서고 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1단계 검증 활동과 2단계 지원보상과 개선 활동이 사회의 요구에 대응하는 수동적 행위였다면, ‘예방’에 초점을 맞춘 이번 3단계 활동은 자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행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