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올해 중국 관광객 22.8% 감소 등 금한령 타격 '대만·홍콩·몽골 트래블마트'로 돌파

  • 기사입력 : 2017년09월25일 11:15
  • 최종수정 : 2017년09월25일 11: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지난 22일 한국관광공사는 웨스턴 조선 서울 호텔에서 '대만·홍콩·몽골 지역 타깃 국내업계 및 기관 간 트래블 마트'를 개최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뉴스핌=최원진 기자] 한국관광공사가 중국인 관광객 감소 및 관광시장 다변화를 위해 '트래블마트' 행사를 진행했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는 지난 22일, 웨스턴 조선 서울 호텔에서 '대만·홍콩·몽골 지역 타깃 국내업계 및 기관 간 트래블 마트'를 개최했다.

트래블마트는 중국인 관광객 감소 및 최근 안보위협에 따른 위기 상황의 극복과 방한 관광시장 다변화의 가속화를 위해 마련된 자리다. 핵심 전략시장인 대만, 홍콩과 신흥시장인 몽골지역을 타깃으로 먼저 개최된 이 날 행사에는 여행업계 및 지자체, 관광벤처, 유통, 쇼핑, 테마파크, 리조트, 호텔, 공연사 등 120여 개 단체, 260여 명이 참가했다. 참석자들은 상호 이해 증진을 도모하고 각자 보유한 콘텐츠와 정보, 아이디어 및 기술력 교환 등을 통하여 협업 사업 발굴과 공동 마케팅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번 행사는 해외 바이어들이 한국을 찾거나 한국 관광기관, 업계들이 해외를 찾아가 상호 거래하던 기존 방식을 과감히 탈피하고, 관광벤처 및 중소 기업체 등을 포함한 국내업계 및 관광기관 간 만남과 협력의 장으로 마련되어 뜻깊은 자리였다.

공사 조홍준 중국 1팀장은 "관광산업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고, 사람들이 움직여서 만들어가는 네트워크 사업들의 결합체이다. 이러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그간 한국관광업계는 사실상, 해외의 대형 바이어들 및 여행사들과의 협력 구축에 집중했던 바가 크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내 기관과 업체들이 상호 협력해 해외 방한 관광시장을 확대하고 다변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3월 중국 정부의 한국여행 금지 조치 및 최근 북한의 안보위협 등에 따라 방한 관광시장은 유례없는 '복합위기'가 지속하고 있다. 올해 8월까지의 방한객 수는 886만 명으로 전년 동기 1,148만 명 대비 22.8% 감소했다.

[뉴스핌 Newspim] 최원진 기자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