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반도체 슈퍼 호황 끝난다…마이크론 팔아라"

주가 급등에도 PER 하락…"매수 기회 아냐"
"업계 설비 증설·PC수요 둔화 등 추세 반전 예상"

  • 기사입력 : 2017년07월18일 14:20
  • 최종수정 : 2017년07월18일 14: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17일 오후 3시33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 이홍규 기자] 지난 1년동안 2배 넘게 오른 미국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의 주가가 다시 되떨어질 것이라는 월가의 주장이 나왔다. 그동안 회사 주가를 떠받쳐온 반도체 시장의 슈퍼 호황 국면이 주춤해질 수 있다는 예상에서다.

미국 금융 전문 주간지 배런스 최신호(15일자)에 따르면 지난 12개월 간 마이크론의 주가는 139%나 올라 현재 31.79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회사의 급격한 실적 전망 상향 덕분에 주가 급등에도 불구하고 회사의 주가수익배율(PER)은 5배로, 오히려 1년 전 약 30배보다 낮아졌다.

빨간색: DXI지수(주요 메모리 반도체 제품들의 가격 및 생산량 추이를 종합해 만든 지수), 파란색: 마이크론 주가 <자료=시킹알파>

반도체 시장의 공급 부족과 수요 급증 현상이 마이크론의 주가를 부양해왔다는 진단이다. 지난 수 년간 D램과 플래시 메모리 시장은 마이크론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소수의 기업들에게 의존해온 탓에 공급 물량이 부족할 수 밖에 없었다. 이 같은 상황에 더해 최근 클라우드 컴퓨팅 서버와, 데이터 센터 등 산업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D램과 플래시칩 가격은 급등세를 나타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지난 수년간 반도체 가격을 이끌어왔던 반도체 시장의 공급 부족과 수요 급증 현상이 일부 되돌려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고공행진하던 마이크론의 주가도 고꾸라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우선 최근 반도체 가격 움직임은 과도했다는 주장이 나온다. 반도체 리서치회사 IC인사이츠의 브라이언 마타스 분석가는 가격 되돌림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지난 2014년 부품 가격이 터무니없는 수준으로 낮았었다"면서 "그러나 시장은 현재 국면에 도달하기까지 과잉반응을 보였다"고 해석했다.

최신 반도체시장 전망 <자료=WSTS>

◆ 삼성전자 설비 증설·애플 및 PC 수요 둔화

반도체 시장의 호황 사이클 종료를 예견하는 비관론자들은 앞으로 시장이 마주할 이슈가 기업들의 생산설비 증설 소식이거나 수요 둔화라고 주장한다.

지금까지 마이크론을 포함한 제조기업들은 반도체 시장이 소수의 생산자로 통합된 덕분에 공급량을 적게 유지하면서도 수익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었다. 이에 마타스 분석가는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음에 따라 제조업체들은 생산을 보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삼성전자가 공격적인 설비 증설에 나서면서 메모리 시장에 하방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향후 1~2년동안 D램과 플래시 메모리의 수요가 높다면 삼성전자가 앞으로 공격적으로 추가 증설에 나설 것이라는 예상은 합리적이라는 설명이다.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항공사진 <사진=삼성전자>

이에 대해 마티스 분석가는 삼성전자가 현재로서는 "시장 점유율을 많이 확보하지는 못한 상황"이라면서 "곧 공격적인 증설에 나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 2015년 마이크론의 주가는 삼성전자가 D램 사업에 진출하면서 3분의 2 가량 급락한 바 있다.

한 전문가는 제조업체들이 많은 기대를 걸고 있는 애플의 메모리 수요가 예상보다 부진할 수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올해 가을 애플은 최대 256기가바이트(GB)의 플래시가 탑재된 차기 아이폰을 선보일 전망이다. 

서스쿼해나인터내셔널그룹의 메흐디 호세이니 분석가는 "전체 공급망에 재고가 쌓여있다. 모두가 재고 위에 올라 앉아 애플이 무엇을 할지 보고있다"면서 하지만 애플의 수요는 "그 누구에게도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를 공포 요소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애플 효과를 제외하더라도 반도체 수요가 점진적으로 줄어들 수 있는 요인들은 여럿있다는 주장이다. 우선 개인용컴퓨터(PC) 시장을 보면 올해 2분기 PC 판매는 11개 분기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이는 부분적으로 D램 가격 상승으로 PC 가격이 올라가자 가격에 민감한 소비자들이 구매를 꺼려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배런스는 "HP와 같은 제조업체들이 가격이 떨어질 때까지 D램 구매를 중단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과열 우려도 나왔다. 최근 아시아를 방문하고 돌아온 서스쿼해나인터내셔널그룹의 크리스포터 롤랜드 분석가는 부품을 주문하고 인도 받는데 걸리는 시간을 일컫는 '리드타임'이 늘어났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이는 반도체 판매량이 정점을 이루던 지난 2010년과 2011년 고점 때를 환기시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같은 리드타임이 언제 임계점에 도달할지 아무도 모르고 있다"면서 "이는 현재 사이클의 종료를 신호한다. 사이클의 종료는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빨리올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