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서울교육청, 자사고·외고 '재지정' 결정 기준은?…설립목적부합·학생만족도 높은 배점

서울교육청, 28일 외고·자사고 지정 유지 결정
설립목적 부합 여부·학생만족도 등에 높은 평가 '비중'

  • 기사입력 : 2017년06월28일 15:34
  • 최종수정 : 2017년06월28일 15: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보람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일반고 전환 위기에 처했던 자율형사립고와 외국어고의 지위를 모두 유지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이같은 결정 배경이 된 평가 기준에 관심이 쏠린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 2015년 재지정 대상이 된 자사고 경문고, 세화여고, 장훈고와 서울외고, 영훈국제중 등 5곳 모두 기준점수 60점을 넘겼다"며 이들 학교의 특수목적고 지정 유지를 결정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교육청에서 국제중·외고·자사고 재평과 결과 발표 및 중·고 체제개편 제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이들 5개 학교는 지난 2015년 재지정 평가에서 낮은 점수를 받아 재평가 대상으로 지정된 곳들이다. 관련 법상 자사고와 외고 등은 소속 교육청으로부터 5년 마다 재지정 평가를 받아야 한다.

서울교육청은 이번 평가에서 공통적으로 2015년 당시 평가 지표와 평가방식을 그대로 활용했다. 학교 설립 목적에 따라 세부 내용은 다르지만 주요 내용은 ▲학교운영 ▲교육과정 운영 ▲교원의 전문성 ▲재정 및 시설여건 ▲학교만족도 등 5가지로 비슷하다.

학교 운영 항목에서는 학교 발전 계획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 학생들 충원을 위한 노력은 기울이고 있는지 등을 평가했다.

교육과정 분야에서는 선택과목이나 프로그램 등 다양한 교육과정을 적절하게 이해하고 있는지 여부를 평가했다. 또 교원 연수 이수 시간, 교원 1인당 학생수 비율, 교육비 규모, 교육시설 확보 여부, 학교구성원의 만족도 등도 평가 대상으로 활용됐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교육청에서 국제중·외고·자사고 재평과 결과 발표 및 중·고 체제개편 제안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특히 외고의 경우 교육청이 자율 평가를 할 수 있는 '교육청 자율' 영역에서 '교육청 중점 추진과제, 학교 설립목적에 부합하는 교육활동 운영 등' 지표에 큰 평가 비중을 뒀다. 해당 지표의 배점은 10점으로 만점 100점의 10분의 1을 차지한다.

전체 27개 지표 가운데 이를 제외한 나머지 평가지표의 배점은 각 2~5점 사이다.

이 외에 학생과 학부모, 교원의 학교만족도와 자기주도학습전형 및 입학전형 운영의 적정성 지표에 대해서도 각 5점을 배분했다.

자사고의 성과지표는 총 6가지로 분류된 가운데, 가장 높은 배점을 둔 지표는 5점을 만점으로 하는 '학생의 학교 만족도'였다. 나머지 세부 지표들은 모두 2~4점으로 배점됐다.

교육청은 다만, 이번에 재지정 평가가 이뤄진 각 학교의 총점과 세부 항목별 점수 등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뉴스핌 Newspim] 이보람 기자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