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전원끄면 액자로...삼성 '더 프레임' TV 출시

유명 아티스트 작품 100개 기본제공, 65인치 515만원

  • 기사입력 : 2017년06월19일 11:00
  • 최종수정 : 2017년06월19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뉴스핌=황세준 기자 ] 삼성전자가 전원을 끄면 그림 액자로 변신하는 '더 프레임' TV를 드디어 국내 출시했다. 이 제품은 지난 1월 CES 2017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으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 55인치 모델을 출고가 기준 344만원에, 65인치 모델을 515만원에 각각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신제품은 전원이 꺼져 있을 때에도 그림·사진 등의 예술 작품을 보여주는 ‘아트 모드’가 특징이다. '아트 모드'는 제품에 내장된 예술 작품 뿐만 아니라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사진이나 이미지를 화면에 띄울 수 있다. 추가 콘텐츠 구매도 가능하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구본창, 얀 아르튀스-베르트랑(Yann Arthus-Bertrand) 등 전 세계 37명의 유명 아티스트 작품 100개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한국의 경우, 국내 최대 온라인 미술품 유통 업체인 오픈갤러리와의 제휴를 통해 최승윤, 우상호 등 인기 작가들의 작품을 추가로 구성했다.

신제품은 또 ‘아트 모드' 구동시 주변 환경에 따라 밝기와 색상을 조정해 실제 그림과 같은 경험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한다. 모션 센서를 통해 주변에 사람이 없으면 자동으로 화면을 꺼 불필요한 전력 소비를 막아준다.

‘더 프레임’ 본체 색상은 챠콜블랙이다. 소비자들은 취향에 맞춰 월넛·베이지 우드·화이트 등 3가지 옵션 중에서 설치 공간과 가장 잘 어울리는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이밖에 신제품은 TV와 벽면 사이 틈새가 없도록 액자처럼 부착 가능한 ‘밀착 월마운트’ 디자인을 적용했다. 투명 광케이블’과 원커넥트 박스로 복잡한 선도 정리한다.

한승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기술은 매우 개인적인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취향·열망 등을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며 "더 프레임은 이런 철학에 기반해 공간과의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TV"라고 소개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서울 시내 주요 호텔인 JW메리어트 서울의 1층 로비에 ‘더 프레임’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