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삼성전자 분당 40매 출력 '신기원'...기업용 프린터 출시

고품질 대량 인쇄에 적합

  • 기사입력 : 2017년06월18일 11:00
  • 최종수정 : 2017년06월18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겨레 기자] 삼성전자가 18일 빠른 출력 속도를 갖춘 고해상도 레이저프린터 ‘SL-C4010 시리즈'를 출시했다. 유통, 금융, 법률 등 영역에서 고품질 대량 인쇄에 적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 A4 컬러 레이저프린터 'SL-C4010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이번 신제품은 이전 모델(분당 32매)보다 빨라진 분당 최대 40매의 고속 인쇄 작업이 가능하다. 특히 800MHz+와 400MHz의 듀얼 코어 프로세서와 512MB 메모리를 탑재해 고화질의 이미지를 출력할 때도 빠른 속도를 유지한다.

또 최대 9600x600dpi 해상도의 고품질 그래픽 인쇄를 지원한다. 이전 모델보다 650매의 용지를 추가할 수 있는 옵션 급지대를 추가하면 최대 2250매 용지를 급지할 수 있어 대량 고속 프린팅도 가능하다.

급지대 자동 닫힘 기능(Auto Closing)도 새롭게 적용해, 용지를 넣고 가볍게 밀어주면 부드럽게 닫힌다. 

이 외에도 고용량 토너 카트리지와 자동 절전 기능 탑재로 전력 소모율이 낮아 프린터 유지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삼성전자 김보경 상무는 “이번에 출시된 컬러 프린터 ‘SL-C4010 시리즈’는 빠른 출력 속도와 우수한 인쇄 품질로 기업 소비자들에게 효율적인 프린팅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