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베이징 상하이 선전 이을 중국 차세대 혁신 도시는?

청두 항저우 우한 충칭 난징 상위권 포진

  • 기사입력 : 2017년05월30일 17:19
  • 최종수정 : 2017년05월30일 17: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세원 기자] 최근 중국 신이셴(新壹線, 이하 신일선) 도시가 대도시를 이을 새로운 상업 도시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청두(成都), 항저우(杭州) 등 대표 신일선 도시는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광저우 선전 등과 비교해 비즈니스 친화도나 혁신력 등 측면에서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는 평가다.

지난 28일 중국 유력 매체 21스지징지바오다오(21世紀經濟報道)가 ‘2017 상업 매력 높은 신일선(新壹線)도시’를 발표했다.

신일선 도시는 2013년 중국 유력 매체 디이차이징저우칸(第壹財經周刊)이 경제, 정치, 인적, 학술적 자원 등을 기준으로 선정한 종합 우수 도시로, 당시 청두(成都), 항저우(杭州), 난징(南京), 우한(武漢), 톈진(天津), 시안(西安), 충칭(重慶), 칭다오(青島), 선양(沈陽), 창샤(長沙), 다롄(大連), 샤먼(廈門), 우시(無錫), 푸저우(福州), 지난(濟南) 15개 도시가 선정됐다.

이번 발표 종합 순위 상위권에는 청두, 항저우, 우한, 충칭, 난징 등이 포진됐다. 세부 평가 기준은 ▲상업적 자원 집약 수준 ▲허브형 도시 매력 수준 ▲도시 활력 수준 ▲생활 방식 다양화 수준 ▲미래형 도시 수준 등 5가지로, 청두는 총 4개 항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쓰촨(四川)성 행정·경제의 중심지 청두는 종합 평가 100점 만점에 98.97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특히 청두는 도시 활력 수준을 제외한 기타 4개 항목에서 압도적 우위를 점했다. 청두는 거주민 구매력이 높고 교통, 물류, 운송 등 효율성이 뛰어나 기업이 상업활동을 하기에 편하다는 평가다.

더불어 환경 보존 상태가 양호하고 최근에는 영화, 서점, 스포츠센터 등 다양한 문화·생활 서비스업체가 대거 생겨나면서 도시 활력도가 높아졌다. 

항저우 또한 종합 순위 2위에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끈다. 항저우는 국내에서 중국 대표 여행지 정도로만 알려져 있지만, 중국 현지에서는 선전, 베이징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첨단 IT 혁신 3대 도시로 꼽힌다. 

항저우는 이번 발표에서도 도시 혁신·활력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도시 활력 수준 평가는 종합 소비 수준 및 혁신 기술 활용도 등을 기반으로 평가가 진행됐는데, 특히 최신 기술 및 생활 패턴을 적극 고려해 눈길을 끌었다.

구체적으로 보면 종합 소비 수준 평가에는 오프라인 쇼핑을 비롯해 인터넷 쇼핑, 해외 직구 이용률 등이 고려됐으며, 즈푸바오(支付寶, 알리페이) 등 제 3자 결제 시스템 활용도도 평가 기준에 포함됐다. 그 외에도 인터넷 동영상 시청이나 차량 호출 서비스 등 공유 경제 활용 정도가 주요 지표로 참고됐다.

한편 정저우(鄭州), 둥관(東莞) 등 도시는 새로 순위권에 진입해 주목된다. 이 중 정저우는 지난해 정쉬(鄭徐) 고속철 개통으로 교통 요충지로서의 매력이 부각됐다는 평가다. 현재 정저우에서 고속철 직통 운행이 가능한 도시는 총 129개로 중국 전지역 통틀어 6번째로 고속철 직통 운행 도시가 많다.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