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삼성전자, 국내외 생활가전 협력사와 아이디어 공유

'2017년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 개최
쓰리에이씨 등 우수 제안 협력사 20개 시상

  • 기사입력 : 2017년05월28일 12:37
  • 최종수정 : 2017년05월28일 12: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겨레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25~26일 양일간 서울 쉐라톤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국내·외 생활가전 협력사를 대상으로 ‘2017년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를 포함해 중국·일본·태국·미국·독일 등 14개국·201개 업체에서 510여명이 참석해 분야별로 업계 현황을 공유하고, 신기술·신사업 관련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올해 두 번째로 열렸으며 기존 협력사뿐 아니라 향후 삼성전자와 거래를 희망하는 업체들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쓰리에이씨 권석규 대표가 25~26일 서울 쉐라톤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생활가전 협력사 대상 상생협력 행사인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에서 공기청정기의 핵심 부품인 필터에 적용된 활성탄 첨가제 공정기술 개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경영 현황과 업계 동향, 제품 개발·생산 등과 관련된 최신 정보를 제공하고, 참석한 업체들은 신기술·신공법 적용 아이디어,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 방안 등을 교류한다.

올해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사용자 편의성 향상, 에너지 효율 개선 등의 혁신 기술 개발 등에 대한 진지한 토론이 이어졌다. 삼성전자는 구매·개발·금형·생산 기술 등 관련 부서가 모두 참여해 협력사들의 아이디어를 발전시키는데 도움을 주고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를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서는 지난해 우수 아이디어를 제안한 20개 협력사에 대한 시상과 함께 우수 사례를 공유하기도 했다. 생활가전 신제품에 적용된 부품과 기술을 소개하는 전시 부스도 마련했다.

이 중 대표적 사례로는 공기청정기와 에어컨의 핵심 부품인 필터에 적용되는 활성탄 첨가제 공정을 단순화, 성능 향상과 원가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쓰리에이씨(대표이사 권석규)를 꼽을 수 있다.

김용회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구매팀장(부사장)은 “이 행사가 국내 협력사들이 전 세계 업체들과 함께 더 많은 정보와 아이디어를 교류해 글로벌한 시각으로 비즈니스를 확대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