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삼성전자, SSD 친환경 인증…WD은 신제품 출시

삼성, SSD 업계 최저 탄소배출량 인증 획득
WD, 고성능 SSD 신제품…속도·용량 ↑

  • 기사입력 : 2017년05월23일 11:00
  • 최종수정 : 2017년05월23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유리 기자] 삼성전자가 SSD(Solid State Drive) 친환경 인증으로 기술 리더십을 입증했다. 경쟁사인 웨스턴디지털(WD)은 신제품을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SSD 모델 '850 EVO 250GB'가 반도체 업계 최초로 '환경성적표지(EPD)' 인증을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SSD는 낸드플래시 메모리와 이를 제어하는 컨트롤러로 구성된 대용량 저장 장치다.

환경부가 주관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운영하는 '환경성적표지'는 제품 및 서비스의 원료 채취부터 생산, 수송, 유통, 사용, 폐기 등 전 과정에 대한 환경 영향을 계량적으로 표시해 공개하는 국가 공인 인증 제도다.

'850 EVO 250GB' 모델은 제품 1개로 인한 탄소배출량이 9.327kg로 업계 최저 수준을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SSD 모델 '850 EVO 250GB'가 반도체 업계 최초로 '환경성적표지(EPD)' 인증을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미지=삼성전자>

경쟁사인 미국 반도체 업체 WD은 SSD 신제품 '울트라스타 SS300'을 출시했다.

울트라스타 SS300은 12Gb/s(초당 12기가비트)의 처리 속도를 갖췄다. 데이터센터 등이 요구하는 성능을 충족하는 수준이다. 최대 7.68TB의 용량을 제공해 데이터센터 구축 시 드라이브 숫자를 줄이고, 서버를 통합해 추가적인 랙 공간을 확보하는데 용이하다. 

 

[뉴스핌 Newspim]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