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주간추천주] IT대형주 '주목'…SK하이닉스·삼성전기 등

'리니지M' 기대감으로 엔씨소프트 꾸준히 추천받아

  • 기사입력 : 2017년05월21일 10:50
  • 최종수정 : 2017년05월21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광수 기자] 이번주(22일~26일) 국내 증권사 5곳은 주간 추천주로 10개 종목을 제시했다. SK하이닉스와 삼성전기 등 IT대형주가 최근 꾸준히 추천 목록에 이름을 올린것이 눈에 띈다. 

유안타증권은 삼성전기를 이번주 추천 종목으로 선정했다. 유안타증권은 섬성전기에 대해 "1분기부터 경영효율화 효과가 나타나며 정상화 국면 진입 기대된다"며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듀얼카메라를 경쟁적으로 채용하고 있다는 점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2월부터 삼성전자 신규 제품인 갤럭시S8 대상 부품 공급도 본격화 될 것이라는게 유안타증권의 분석이다.

대신증권은 SK하이닉스를 추천 종목으로 꼽았다. 대신증권은 SK하이닉스에 대해 "도시바 지분 경쟁에서 대만과 중국 업체들의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SK하이닉스가 인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2D-낸드 공급 부족으로 낸드 부문에서 연간 1조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달성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게임주 중에서는 엔씨소프트가 하나금융투자의 추천을 받았다. 하나금투는 "'리니지M' 사전예약자 400만명 이상 돌파로 흥행 기대 고조되고 있다"며 "IP(지적재산권)의 대중성과 거래시스템으로 가입자 리텐션 확보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SK증권은 1분기 호실적을 기록한 이후 상승세를 보이는 대한해운을 추천했다. SK증권은 대한해운에 대해 "전용선 확대로 이익 개선 효과에 대한 기대감이 있다"며 "높은 운임 정책을 통한 수익성 개선이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SK증권은 이밖에도 한온시스와 롯데하이마트를 각각 추천했다.

KB증권은 기아차를 추천했다. KB증권은 기아차에 대해 "불리한 환율과 일회성 비용 반영에도 양호한 1분기 실적을 냈다"며 "중국 판매 부진 여파 확대 가능성이 있지만, 전체 손익에 미치는 영향은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이광수 기자 (egwang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