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삼성전자, 유럽서 'TV 플러스' 서비스 시작

VOD 사업자 라쿠텐 우아키와 협업...5월부터

  • 기사입력 : 2017년04월09일 11:13
  • 최종수정 : 2017년04월09일 1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뉴스핌=황세준 기자 ] 삼성전자가 5월부터 유럽에서 ‘TV 플러스’ 서비스를 시작한다. ‘TV 플러스’는 드라마, 영화, 음악 등 각종 프로그램을 삼성 스마트 TV에서 언제든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삼성전자는 유럽 대표 VOD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라쿠텐 우아키(Rakuten Wuaki)와 협업해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등 5개국에서 5월부터 ‘TV 플러스’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회사측에 따르면 라쿠텐 우아키는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를 포함해 글로벌 인기 TV 시리즈 등 1만개 이상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라쿠텐 우아키와의 협업으로 가장 최신의 헐리우드 콘텐츠 및 키즈, 액션,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프리미엄 4K HDR(High Dynamic Range) 화질로 제공한다.

유럽 소비자들은 원하는 콘텐츠를 스마트 TV 첫 화면에서 선택해 바로 시청하는 VOD 방식, 채널을 넘기거나 번호를 입력해서 찾아보는 일반 채널 서비스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기존 한국과 동남아 뿐만 아니라 작년 11월 미국에서, 올해 1월 독일에서 ‘TV 플러스’를 시작하며 북미와 유럽으로 서비스를 확대했다. 올해 말까지 ‘TV 플러스’를 유럽 전 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하신토 로카 라쿠텐 우아키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으로 유럽 소비자에게 4K HDR 화질 프리미엄 콘텐츠를 삼성의 뛰어난 QLED TV를 통해 선보일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TV 플러스 런칭은 4K HDR 콘텐츠 시장 확대에서 매우 유의미한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희만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삼성 QLED TV로 소비자들이 더욱 풍성한 프리미엄 4K HD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전 세계 다양한 파트너사와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며, “소비자에게 가장 인기가 좋은 콘텐츠를 보다 쉽고 빠르게 즐길 수 있는 삼성만의 독자적인 서비스 ‘TV 플러스’를 통해 4K HDR 콘텐츠의 진정한 가치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